• 성남시의료원 서경호 센터장, SCI급 논문 게재

[헤럴드경제(성남)=박정규 기자] 성남시의료원 재활치료센터 서경호 센터장은 소아마비 환자 비만 기준이 이동 및 보행에 끼치는 영향에 관한 연구 논문으로 SCI(과학인용색인)급 저널인 ‘American journal of Physical Medicine & Rehabilitation’에 제1저자로 게재됐다고 2일 밝혔다.

이 논문은 소아마비 환자 비만 기준이 이동·보행에 끼치는 정도에 관한 내용이다. 이 논문에 따르면 세계적으로 널리 사용하고 있는 체질량지수(BMI)는 장애인에게 적용 시 근손실로 인한 체중이 일반인보다 덜 나가는 경우가 많아서 비만이 아닌 것으로 판단되는 문제를 지적했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성남시의료원 재활치료센터 서경호 센터장,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임재영 교수가 소아마비 환자를 대상으로 체지방률, 체질량지수, 등속성 하지근력측정 등을 측정 및 통계를 통해 체지방률에 의해 측정된 비만과 소아마비 환자의 이동 및 보행이 유의한 상관있음을 밝혀냈다. 그리고 이 문제를 제기하여 학술적으로 인정받은 것은 세계 최초의 사례이다.

서경호 센터장은 “앞으로도 일반인뿐만 아니라 장애인에게 생기는 여러 가지 합병증 및 문제에 대해서도 지속적으로 연구 및 치료를 계속할 것이다”라고 했다.

fob140@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