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종인 “안철수로 단일화? 서울시장 선거 못이겨”
“기호 4번으로 선거 승리? 확신 없다”
“안철수 지지율, 진짜 지지율 아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물을 마시고 있다. [이상섭 기자]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일 “제3지대 후보로 (야권) 단일화가 돼서는 서울시장선거에 이길 수가 없다”고 평가절하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당 비상대책위원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기호 2번 국민의힘이냐, 기호 4번 국민의당이냐 이것을 강조했을 때 과연 국민의당 4번을 가지고 선거에 이기겠다고 확신할 수 있나”며 “나는 그런 확신이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서 금태섭 전 의원과의 제3지대 단일화 경선에서 승리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단일 후보가 선출되면 선출된 후보를 중심으로 선거를 치르는 것이 맞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이에 김 위원장은 법적 문제를 거론하며 “당이 전체적으로 다른 당의 선거운동을 할 수가 없다”고 한 상태다.

김 위원장은 “객관적인 (단일화) 기준을 설정했을 때 거기에 응해야 하는데 자기 나름의, 자기가 편리한 단일화 조건을 제시해서는 될 수가 없다”며 “우리가 지금 제3의 후보라는 사람을 데리고 단일화를 하게 된다면 선거에 이기지 못한다는 것이 내 기본적인 생각”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최근 각종 여론조사에서 안 대표의 지지율이 야권 후보 중 1위를 달리는 데 대해서는 “현재 나타나는 지지율이라는 것은 진짜 지지율이 아니다”며 “안 대표와 우리당 후보 간 여론조사를 하면 더불어민주당 소속 사람들이 안 대표 쪽에 상당히 지지를 보내기 때문에, (현재의) 지지율 자체가 기준이 될 수는 없다”고 했다.

이어 “안 대표는 그걸로 착각을 하는 것 같은데 우리가 냉정히 여론조사의 구성요인을 분석해보면 그렇게 판단할 수밖에 없다”며 “예컨대 단일 후보를 정하는 데 국민의힘 후보를 지지할 것이냐, 국민의당 후보를 지지할 것이냐를 물어보면 과연 일반시민이 어떻게 판단하겠느냐”고 되물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일 서울 중구 주한유럽상공회의소에서 열린 현장회의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김 위원장은 또 “이번 서울시장 보궐선거는 문재인 정권에 대한 견제나 심판을 놓고 하는 것이기 때문에 여당이냐, 야당이냐 하는 것을 포괄하는 것”이라며 “우리 국민의힘이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정치적으로 중심을 잡을 수밖에 없다”고 내다봤다.

안 대표가 단일화 협상 과정에서 김 위원장과의 회동을 희망한다고 언급한 데 대해서는 “만나러 찾아온다면 만나기야 할 것”이라고 했다.

자신의 거취에 대한 질문에는 “내가 이번 서울시장 보궐선거와 관련해 스스로 판단할 것”이라며 “괜히 엉뚱하게, 정치적으로 제대로 성취도 얻을 수 없는 그런 선거의 모습을 난 보려고 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만약 안 대표가 최종 야권 단일 후보로 결정될 경우 사퇴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다만 안 대표와의 야권 단일화에 실패해 삼자구도로 4월 7일 선거를 치를 가능성에 대해서는 “야권 단일화가 안 된다는 것은 생각하지 않는다”고 일축했다.

yuni@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