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홍준표 "文대통령 아들 물고 늘어진 이재명, 이익 위해 어떤 짓도 해"
"양아치"·"상종 못해" 맹비난
홍준표 무소속 의원. [이상섭 기자/babtong@heraldcorp.com]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2일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향해 "양아치 같은 짓", "상종 못할 사람"이라고 맹폭을 가했다.

야권 잠룡인 홍 의원은 지난달 27일부터 여권의 대권주자인 이 지사를 향한 저격을 이어가고 있다.

홍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지난 2014년 한국 프로 축구연맹이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성남FC 구단주)을 징계할 때, 나는 경남FC 구단주 자격으로 연맹을 맹비난하고 이 시장을 옹호한 일이 있다"며 "그런데 이 시장은 이를 역이용해 자신의 징계를 벗어나려고, 자신을 도와준 나도 같이 징계해달라고 물귀신 작전을 폈다"고 했다.

그는 "그때는 '뭐 이런 양아치 같은 짓을 하는가'하고 상종 못할 사람으로 치부했다"고 덧붙였다.

홍준표 무소속 의원 페이스북 일부 캡처.

이어 "이번에 자신의 선거법 위반 재판을 할 때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 씨의 문제를 물고 늘어지는 것을 보고 비로소 '아하, 그런 사람이구나'라는 생각을 굳혔다"며 "자신의 이익을 위해서라면 어떤 짓도 할 수 있다는 것을 잘 보여줬다"고 했다.

홍 의원은 "이 지사가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되는데 앞으로 친문(친문재인)들로부터 환영을 받지 못하고 큰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며 "야당이 집권하면 정치보복을 주장할 수 있다. 자기들이 재집권을 해 보복을 당하면 그마저도 주장할 길이 없기 때문"이라고 했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