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종인 “무계획 지급”·주호영 “국고 무시 매표행위”…4차 지원금 ‘난타’
김종인 “국민 혈세, 무슨 기준·계획으로 지급하나”
주호영 “文·與,1000조 국채 갚을 방안 답 없어”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가운데)과 주호영 원내대표(왼쪽)가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헤럴드경제=이상섭 기자]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국민의힘은 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 지원을 위해 19조5000만원 규모의 4차 재난지원금 지급 방침을 확정한 정부여당을 강하게 비판하고 나섰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국회서 열린 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3차 재난지원금도 완전히 지급하지 못한 실정인데 구체적으로 무엇을 기준으로 4차 재난지원금을 지급한다는 계획이 보이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국민의힘은) 지난해 4월 이미 코로나 장기대책을 위해 100조원 자금 확보를 이야기했고, 지난해 12월 예산 심의과정에서도 3차 재난지원금 예산확보를 이야기했으나 정부는 크게 관심을 보이지 않았다”며 “(정부여당이) 4월 7일 보궐선거를 앞두고 갑작스럽게 4차 재난지원금을 논의해 이제 와 급히 지급하겠다고 발표했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정부 예산은 국민이 낸 세금”이라며 “이 세금이 어떻게 적절하게 지급되는 것인지, 정부 지원금은 무슨 기준으로 얼마만큼씩 어떤 계층에 지급할 것인지 명확한 설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도 “이미 국가채무는 1000조를 돌파했고 채무 비율도 47.8%에 육박했다”며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은 어디에서 어떻게 (4차 재난지원금) 재원 마련을 할 것인지 1000조 국채는 어떻게 갚을 것인지 돈을 풀더라도 빚은 어떻게 갚을 것인지에 대해서는 전혀 답이 없다”고 꼬집었다.

그는 또, “일반 국민은 선거 때 돈 10만원만 돌려도 구속되는데 민주당과 대통령은 20조원씩 돌려도 되는 것이 맞는지 의문”이라며 “이런 식이라면 (향후) 정권을 잡으면 대선 전에 또 수십조의 돈을 뿌리고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사실상 매표행위나 다를 것 없다”며 “이런 집권세력의 국고를 무시한 매표행위에 국민의 각성이 반드시 앞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yuni@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