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설렘 속 우려’ 새학기 첫 등교…“매일 등교했으면”, “감염 우려 급식 안해”
신학기 등교 첫날 “큰 기대 속 일부 우려”
유치원생ㆍ초1~2ㆍ고3 매일 등교
“초등 고학년도 매일 등교하고 싶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서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교의 2021학년도 신학기 첫 등교가 시작된 2일 오전 세종시의 한 초등학교에서 학생들이 등교해 선생님에게 교과서를 받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장연주·신주희 기자] 2일 오전 8시30분께 서울 공덕초등학교 교문 앞은 아이들에게 손을 흔들며 발걸음을 떼지 못하는 학부모와 학생들로 모처럼 만에 붐볐다.

이날 전국의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의 새학기 첫 등교가 시작됐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2년차 등교로, 3월 둘째주까지는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여서 유치원생과 초등학교 1~2학년은 매일 학교에 간다. 나머지 학년의 등교 일수는 일주일에 2~3회 혹은 격주, 3주 가운데 2주 등으로 지난해와 비슷하다.

새 학기 등교 첫날 학부모들은 감염병에 대한 우려 보다는 등교에 대한 큰 설렘을 나타냈다.

학부모 민모(36) 씨는 “아이들이 고학년이라 일주일에 두 번 학교 가는데 홀가분하다”며 “학교에서 방역도 잘하니까 믿고 보낸다. 우려보다는 설렘이 더 크다”고 말했다.

전모(38) 씨도 “지난해 입학식도 못하고 일년을 보내느라 힘들었는데, 이제 2학년”이라며 “올해는 일단 새 학기에 등교를 시작하니 반갑다”고 했다.

지난해에는 개학 연기로 5월에 학년별 순차 등교가 이뤄졌지만, 올해는 거리두기 2단계 속에서도 초등 1~2학년의 매일 등교가 시작됐다. 고3은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매일 등교하며, 특수학교 및 소규모 학교도 2.5단계까지 매일 등교가 가능해졌다.

이날 만난 학부모들은 ‘매일등교’에 대한 기대가 컸다.

초2,3 학부모 김모(41) 씨는 “지난해 1년 간 아이들 집에서 돌보느라 스트레스가 많았다”며 “3학년이 되니까 교과서가 두 배로 많아졌는데, 일주일에 학교를 세 번 밖에 안 가니까 좀 걱정된다. 집에서 어떻게 공부를 봐줘야 할지 너무 막막하다”고 우려했다.

초2 학부모 이모(45) 씨는 “일단 등교를 시작해서 다행인데, 2주 뒤에는 또 거리두기 단계에 따라 퐁당퐁당 등교를 하게 되는 게 아닌가 걱정된다”며 “올해 초등 1~2학년은 가급적 매일등교를 하게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다만, 일부에서는 코로나19 감염을 우려하는 모습도 보였다.

유모(66) 씨는 “손녀가 3학년인데 집에만 있다가 나오니 설렌다”면서도 “급식 먹을 때도 걱정되고 코로나19 감염 걱정을 안 할 수가 없어 급식은 하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른 등교 밀집도는 ▷1단계, 3분의 2 이하 원칙이나 조정 가능 ▷ 1.5단계, 3분의 2 이하 ▷2단계, 3분의 1 이하 원칙(고교는 3분의 2 이하)이나 3분의2까지 조정 가능 ▷ 2.5단계, 3분의 1 이하 ▷ 3단계, 전면 원격수업으로 지난해와 같다.

다만,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초등 1·2학년 외 다른 학년의 등교도 1학기 안에 확대하겠다는 뜻을 밝힘에 따라 등교수업이 지난해 보다 더욱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 교육부는 방역 당국의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이 나온 뒤 등교수업 확대 방안을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yeonjoo7@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