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신규확진 344명…전국 유· 초·중·고, 불안한 ‘3월 등교’
특정 장소·유형 아닌 일상 곳곳서 집단감염
방대본, 이달 14일까지 ‘5인 이상 모임금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서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교의 새 학년 등교가 시작된 2일 오전 서울 종로구에 소재한 경복고등학교에서 1학년 학생들이 등교하며 발열체크를 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김태열 기자] 3·1절 사흘 연휴가 끝난 2일 0시기준으로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구확진자는 344명으로 300명대 중반으로 집계됐다.

전날보다 소폭 줄면서 사흘째 300명대를 이어갔지만 이는 전날까지 이어진 3·1절 사흘 연휴 동안 검사 건수가 평일 대비 대폭 감소한 영향에 따른 것으로, 확산세가 꺾였다고 보기에는 이르다.

실제 최근 가족이나 지인모임, 직장, 어린이집, 마트, 교회, 제조업장, 스키장까지 유형과 장소를 가리지 않고 크고 작은 집단 감염 사례가 잇따르고 있고 확진자 규모는 언제든 다시 커질 수 있는 상황이다. 정부는 이날부터 새학기 등교 수업이 시작됨에 따라 방과후 활동이나 각종 모임·행사가 자칫 감염 확산의 통로가 될 수도 있다고 보고 방역대책을 강화하고 있다.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와 5인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치는 이달 14일까지 연장한 상태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44명 늘어 누적 9만372명이라고 밝혔다. 전날(355명)보다 11명 줄었다. 최근 1주일(2.24∼3.2)간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440명→395명→388명→415명→356명→355명→344명을 기록했다. 이 기간 300명대가 5번, 400명대가 2번이다.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319명, 해외유입이 25명이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서울 120명, 경기 111명, 인천 10명 등 수도권이 241명으로, 전체 지역발생의 75.5%를 차지했다. 비수도권은 부산 17명, 대구 12명, 전북 9명, 전남 7명, 세종·충북·제주 각 5명, 광주·충남·경북 각 4명, 경남 3명, 강원 2명, 대전 1명 등 총 78명이다.

주요 신규 집단발병 사례를 보면 특정 장소나 유형보다는 일상 곳곳에서 감염이 발생했다. 서울 영등포구 음식점에서는 종사자와 방문자 등 12명이 확진됐고, 광진구 지인모임 사례에서는 지금까지 총 16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또 경기 동두천시 소재 어린이집에선 원아를 포함해 총 14명, 이천시 박스 제조업장에서는 22명이 각각 확진됐다.

이 밖에 ▶ 세종시 가족모임(누적 6명), ▶ 충북 진천군 마트(5명) ▶ 경북 포항시 교회(5명) ▶ 강원 평창군 스키장(5명) 등에서도 확진자가 새로 나왔다.

kt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