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종인 “국힘, ‘기호 2번 안철수’ 아니면 선거운동 할 수 없다”
국회에서 열린 서울시장 예비후보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는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1일 서울시장 보궐선거 야권 후보 단일화와 관련해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단일 후보가 되더라도 기호 2번(국민의힘) 후보로 나오지 않으면 국민의힘은 선거운동을 할 수 없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법률적으로도 그렇고, 당이 전체적으로 다른 당의 선거운동을 할 수가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이 무소속으로 출마했을 당시 민주당이 공동으로 선거운동을 한 사례와 관련해서는 “결국 찬조 연설 정도 해줄 수 있는 것”이라며 “그렇게 해서 선거에서 이길 수 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이 같은 발언은 만약 안 대표가 야권 단일 후보가 된다면 선거 승리를 위해 안 대표의 국민의힘 입당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김 위원장은 “안 대표에 대해 국민의힘에 들어오라 말라 요구하는 것은 아니다”며 “서울시민들의 선택 과정에서 국민의힘 후보로 야권 단일 후보가 정해질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