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회사 매각 CJ대한통운, "추가 투자여력 확보" [株포트라이트]

[헤럴드경제=이세진 기자] CJ대한통운이 중국 콜드체인 물류 자회사인 CJ로킨 매각을 통해 재무 구조 개선과 향후 투자여력을 확보하는 효과를 기대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미래에셋대우는 최근 보고서를 통해 CJ로킨 매각으로 인한 CJ대한통운 측 유입 금액이 세전 약 4000억원 수준이라며, 추정 매각 차익이 1600억원에 달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CJ대한통운은 지난 2015년 코파펀드와 함께 출자한 특수목적법인(SPC)를 통해 인수했으며, SPC의 보유 지분(73.1%)에 대한 매각대금은 7338억원으로 결정됐다.

류제현 미래에셋대우 연구원은 "CJ대한통운이 CJ로킨을 매각함에 따라 연간 연결 기준 300억~400억원의 영업이익 하락 효과가 발생하겠지만, 매각 대금으로 차입금 상환시 연간 이자비용 감소는 약 60억원일 것"이라며 "재무구조 개선으로 최근 국내 이커머스 성장에 대비한 풀필먼트 사업 등 추가 투자 여력이 확보됐다"고 평가했다.

앞서 CJ대한통운은 중국 물류 자회사인 CJ로킨의 지분 전량(73.1%)을 사모펀드인 파운틴베스트 파트너스에 매각한다고 25일 공시했다.

CJ대한통운은 2015년 중국 최대 냉동물류 회사인 로킨을 4550억원에 인수해 CJ로킨을 설립했다. CJ대한통운은 이번 매각 후에도 중국 사업은 계속할 계획이다.

CJ대한통운 측은 "이번 매각은 사업환경 변화를 고려한 자원의 효율적 재분배의 일환"이라며 "기존 중국 사업을 포함해 글로벌 사업을 지속적으로 강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jinl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