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국립중앙의료원 "화이자 백신 1병으로 7명 접종…하루 더 보고 제안"
정기현 원장 "1명 분량 남을 경우, 예비명단 활용해 접종해야"
일부 우려…엄중식 교수 "7번째 분량 충분치 않을 가능성"

[헤럴드경제] '최소 잔여형(Low Dead Space·LDS) 주사기'를 활용해 코로나19 백신 1바이알(병) 당 접종 인원을 지금보다 늘릴 수 있는 가능성을 국립중앙의료원이 재확인했다.

정기현 중앙의료원장은 28일 연합뉴스에 "전날 화이자 백신으로 접종해 본 결과 대부분 1병당 (1회 접종용량인) 0.3㎖가 남아 7인분이 나왔다"며 "충분히 가능하다"고 밝혔다.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을 LDS 주사기를 활용해 접종할 경우, 1병 당 접종 권고 인원은 6명이다.

이미 국립중앙의료원은 전날 화이자 백신 1병당 접종인원을 6명에서 7명으로 확대할 수 있을지를 검증해보겠다고 밝힌 바 있다.

다만 전날에는 화이자 백신 1병당 접종 권고 인원인 6명에 맞춰 투여했고, 이날도 6명에 투여할 예정이다.

정 원장은 "오늘 하루 더 보고 (정부에) 제안하겠다"며 "화이자 백신 접종센터에 미리 백신 희석 및 분주 담당자를 정하게 하고, 중앙접종센터에 와서 견학한 뒤 분주 연습을 충분히 하도록 하면 1병으로 7명에 접종하게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 원장은 "1병에서 1명 분량이 추가로 나오면 예비명단을 활용해 접종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다만 일부에선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엄중식 가천대 길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페이스북에 "7번째 분량은 앞서 6명 분량이 부정확하게 추출된 경우 충분한 양을 확보하지 못할 수 있다"며 "6명을 접종하고 남은 분량이 0.3㏄ 인지 아닌지를 눈으로 알 수 있느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바이알당 접종자 수를 최대로 고정해 놓고 백신 접종을 진행하면 안 된다"며 "백신 분주를 담당하는 인력의 스트레스도 생각해야 한다. 현장이 너무 빡빡하게 돌아가면 오류가 생기기 마련이고 높아지는 피로는 또 다른 사고를 만든다"고 지적했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