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은행 신용·담보대출 금리 일제히 상승
영끌·빚투족 부담↑

[헤럴드경제=김성훈 기자] 인플레이션(물가상승) 우려로 시장금리 상승 가능성이 제기되는 가운데, 은행권의 대출금리도 일제히 뛰고 있다.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아 대출), '빚투'(빚 내 투자) 등 공격적 투자에 나섰던 소비자들의 부담이 커질 전망이다.

28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하나·우리 4대 시중은행의 25일 기준 신용대출 금리(1등급·1년)는 연 2.59∼3.65% 수준이다.

이는 '1%대' 신용대출 금리가 등장했던 지난해 7월 말의 1.99∼3.51%와 비교해 하단이 0.6%포인트나 높아진 것이다.

신용대출 금리뿐 아니라 주택담보대출 금리도 반등하는 추세다.

4대 은행의 25일 현재 주택담보대출 금리(코픽스 연동)는 연 2.34∼3.95%다. 역시 작년 7월 말(2.25∼3.95%)보다 최저 금리가 0.09%포인트 올랐다.

신용대출 금리 상승은 금융채 금리 상승과 금융당국의 '신용대출 조이기'에 맞춘 은행들의 우대금리 폭 축소에 따른 것이다.

주택담보대출 변동금리 상승은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 상승과 정기예금 금리 상승 등에 영향받은 것으로 보인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1월 주택담보대출 금리(가중평균)는 2.63%로 집계됐는데, 이는 작년 12월(2.59%)보다 0.04%포인트 오른 것이다. 이 상승폭은 2019년 11월(0.09%p) 이후 최대 기록이다.

금리가 오르면서 최근 신용대출 증가 속도가 더뎌졌다.

25일 현재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5대 시중은행의 신용대출 잔액은 135조1747억원으로, 지난달말(135조2390억원)보다 643억원 줄어든 상태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