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00인 이하 中企 절반 이상, 여전히 주52시간제 준비 안돼
사람인 “아직 대응방안 부족하거나, 전혀 대응못해”

[헤럴드경제=김대우 기자] 지난 1월 1일부터 300인 이하 중소기업 사업장에서도 ‘주 52시간 근무제’가 의무적으로 시행되고 있는 가운데 오는 7월부터 50인 미만 사업장에도 주52시간제가 적용되지만 중소기업의 절반이상이 여전히 준비가 안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람인 제공]

300인 이하 중소기업에 대한 주52시간제는 지난 1년간의 계도기간을 거쳤음에도 준비가 부족한 것으로 드러난 셈이다. 고용노동부는 5~49인 사업장의 경우 별도의 계도기간 없이 오는 7월1일부터 예정대로 주52시간제를 그대로 시행한다는 방침이다.

28일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대표 김용환)이 중소기업 400개사를 대상으로 ‘주52시간 근무제 도입’에 대해 조사한 결과, 절반 이상인 50.3%가 아직 대응 방안이 부족하거나, 대응을 전혀 못하고 있다고 답했다.

주 52시간 근무제가 미치는 영향으로는 ‘인건비 상승’이 32.8%(복수응답)로 가장 많았다. 주 52시간제를 맞추려면 근로자의 2교대 근무를 3교대로 바꿔야 하는 등 인력충원이 불가피하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이어 ‘생산량 저하’(23.8%), ‘근로자간 형평성 문제 발생’(18.5%), ‘직원 업무효율성 저하’(16.3%), ‘새로운 근무관리시스템 도입으로 인한 비용발생’(12.8%), ‘서비스 운영시간에 차질 발생’(12.8%) 등이라고 답했다. 영향이 없다는 응답은 26%였다.

중소기업들은 주 52시간제에 대응해 ‘불필요한 업무 감축’(36.3%)과 ‘유연근무제 실시’(28%) 등 현재 인력으로 대처할 수 있는 방법으로 대처하고 있다고 답했다. ‘인력 추가 채용’(24.8%), ‘집중 근무시간 운영’(23.3%), ‘회의, 업무보고 간소화’(16.8%), ‘설비 기계화 도입’(9.3%) 등의 응답도 나왔다.

전체 응답기업 중 55%인 220개사는 이같이 근로시간을 단축하더라도 채용에는 별다른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 답했다. 반면, 영향을 받을 것이라 응답한 기업(180개사)들은 주로 ‘채용이 늘어날 것’(62.8%)이라고 전망했다. 근로 형태는 ‘정규직’(46.9%), ‘정규직, 비정규직 모두’(34.5%), ‘비정규직’(18.6%) 등의 형태 순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아울러 주 52시간 근무제에 가장 보완이 필요한 것으로는 ‘일간 또는 월간 사용한도 기업 재량으로 조정’(41.8%)을 꼽았다. 이어 ‘선택적 근로의 정산기간 기준 확대’(32%), ‘특별연장근로제도 인가 요건 완화’(20.3%)의 순서로 답했다.

dewkim@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