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병기 연예톡톡] ‘달이 뜨는 강’ 역사를 재해석하는 사극의 힘
평강·온달 모티프…역사 공백 연결하는 상상력의 힘
새로운 재해석 통해 퓨전사극의 가치 일깨워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KBS 로맨스퓨전 사극 ‘달이 뜨는 강’은 적절한 시기에 기획됐다. 고대사는 사료가 많지 않아 많은 상상력의 여지를 제공하는데, 평강공주와 온달장군 이야기를 담은 이 사극은 그 사료의 틈새를 잘 파고들어 새로운 재해석을 가했다. 퓨전 사극으로서의 가치가 이런 것이구나 라는 점을 생각하게 한다.

삼국사기 설화속 평강공주 하면 떠오르는 것은 ‘울보’다. 고구려 평원강은 딸인 평강이 울 때마다 바보 온달에게 시집보낸다고 놀렸다. 성인이 된 평강은 궁궐을 뛰쳐나와 실제 온달을 만나 혼인해 온달을 훌륭한 고구려 장군으로 성장시킨다.

하지만 드라마 ‘달이 뜨는 강’의 재해석 방식은 많이 다르다. 평강은 혼란스런운 고구려에서 보다 적극적이고 진취적이며, 보다 주체적인 캐릭터로 그려진다.

“왜 여자는 태왕이 못되는가”라고 말하며 어릴 때부터 자신이 아버지를 이어 태왕이 되겠다고 선언하는 담대함을 갖추고 있다. 그에 맞는 실력(무예와 학문)도 쌓는다.

아버지 평원왕(김법래)은 최고의 실력자인 고원표(이해영) 일당에 의해 끊임없이 왕권이 위협받는 상황. 제가회의의 수장이자 계루부 고추가인 고원표는 평원왕을 몰아내고 권력을 잡아 태왕이 될 날만을 꿈꾼다. 힘이 없는 평원왕은 결국 아내 연왕후(김소현)와 딸을 포기하며 ‘얼굴마담’으로서의 왕에 머물러있다.

평강은 엄마를 잃고 기억까지 상실한 채 천주방의 살수(암살자) 염가진으로 살아가며 사람을 죽이는 잔인한 임무를 맡았다. 하지만 애당초 살수로서 살 수 없을 정도로 연민과 인간애를 가진 인물이다. 평강은 이 과정에서 순조부 족장인 온협(강하늘)과 아들 온달(지수), 귀신골 사람들의 도움을 받기는 하지만, 주체적인 인물로서의 행보는 계속 이어지고 있다.

어린 공주일 때는 총명했고 살수(염가진) 시절에는 냉철하면서도 갈등하는 ‘다크 히어로’의 면모를 보였다. 물론 사랑(온달) 앞에서는 허당의 모습도 있다.

‘달이 뜨는 강’은 고구려 황실에서 펼쳐지는 혼란스러운 정세속 권력 다툼에서 고구려의 부흥을 꿈꾸는 진취적인 공주를 잘 그려내고 있다. 평강에게는 권력을 다시 찾을 의지조차 상실할 정도로 무능한 아버지를 배후조종하는 비선실세들을 몰아내고 무너진 고구려의 기강을 세워야 하는 미션이 주어져 있다.

이 사극은 평강 캐릭터를 성공적으로 그려내야 성공하는데, 연왕후와 평강 1인 2역, 아니 염가진까지 1인 3역을 맡은 김소현이 집중력 있는 연기로 모두를 잘 소화해내고 있다.

온달(지수)도 설화속 '바보' 이미지가 아니다. 평강의 도움을 받아 장군이 되는 의존적인 캐릭터도 아니다.

고구려의 어지러운 정세속 귀족 세력이 발호하는 평원왕 체제에서 아버지가 희생된 온달은 "복수 같은 건 없다. 바보가 되어 살아가거라"는 아버지의 유언을 받아들이며 분노를 삭인 채 살아가는 캐릭터다.

그는 평강을 위기에서 구출해내고, 평강이 거처할 수 있는 집을 지어주는 등 평강을 적극적으로 돕는다. 물론 여기에는 로맨스가 개입돼 있다.

설화속에서는 평강이 내조를 잘해 온달을 장군으로 만들었지만, 이 사극에서는 온달의 외조가 큰 역할을 하고 있다. 요즘 시대에 잘 맞는 재해석의 관점이라 할만하다.

시대에 맞는 역사의 재해석과 관점으로 인해 이야기의 흐름은 분명해지고, 캐릭터도 살아 움직일 정도로 힘을 받고 있다. 이를 잘 말해주는 것은 9.4%(1회)→9.7%(2회)→9.2(3회)→10%(4회)로 4회만에 두자리수 시청률을 기록한 시청률 추이다.

윤상호 감독의 연출 스타일은 정통파 그대로다. 액션의 웅장함과 감각적인 영상미가 차분하게 제시되면서 트렌디함보다는 안정감을 추구하는 정극 연출법이다.

요즘 방송되는 드라마는 다양하다. 이탈리아 마피아 변호사(빈센조 까사노)라는 생뚱맞은 소재를 우리나라 금가프라자 상가에 세 들어 살고 있는 서민들의 히어로물의 주역으로 만들어 기발함과 차별성으로 녹여내고 있는 ‘빈센조’를 비롯해 ‘시지프스’ ‘괴물’ ‘루카’ ‘펜트하우스2’ 등 장르물과 막장극 등 볼만한 게 많다. 이런 가운데 ‘달이 뜨는 강’은 우리 전통 문화를 새롭게 재해석한 사극으로 ‘로컬’(지역성)과 ‘글로벌’(보편성)을 함께 담으며 다양함까지 더하고 있다.

고구려 관련 서사가 남한에 있다는 것만으로도 의미가 있다. 평강과 온달 이야기는 남한이 북한과 공유할 수 있는 좋은 역사 스토리텔링이라는 의의도 있다.

단양군은 이를 좋은 기회로 삼고 지역을 알려야 한다. 경기도 구리는 수년간 ‘태왕사신기’ 촬영세트장 홍보를 통해 지역을 역사로 스토리텔링하는 작업을 해왔다. 단양에는 이 같은 역사 세트장보다 훨씬 강력한 실제 유적인 온달산성(丹陽溫達山城)이 있다.

온달산성에는 고구려 장군이 된 온달이 신라에 대항해 죽령 이서(以西) 지방을 차지하기 위해 산 꼭대기에 이 성을 쌓았다는 이야기가 전해온다. 많은 연구를 통해 이 산성은 신라에 의해 축성된 것으로 알려지지만, 온달 설화가 전해지고 또 신라와 고구려가 남한강을 사이에 두고 대치했다는 사실을 짐작할 수 있다. 그런 역사적 공간이 ‘달이 뜨는 강’이라는 사극을 통해 국민들에게 좀 더 가깝게 다가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

wp@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