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고등래퍼4'패기와 자신감으로 똘똘 뭉친 학년대항 싸이퍼 미션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Mnet ‘고등래퍼4’가 26일 방송에서 탐색전을 끝내고 본격적인 경쟁 구도로 접어들면서 더욱 치열한 전개를 이어갔다. 특히 예비 고1과 고1 2조의 학년 대항 싸이퍼 중 이상재의 싸이퍼 장면에서는 종편과 케이블을 통합한 유료방송 플랫폼 기준, 1%를 넘어서며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닐슨코리아 제공).

이날 방송된 ‘고등래퍼4’에서는 지난 주에 이어 ‘출석 체크: 랩 탐색전’의 후반부가 그려졌다. ‘#미소천사’로 눈길을 끈 박강백이 신선한 톤의 랩으로 시선을 사로잡았으며, 멋있는 스타일로 참가자들을 압도한 윤지호가 332점을 획득해 단숨에 1위 자리를 빼앗았다.

멘토와 참가자의 평가가 엇갈린 무대도 이어졌다. 자작 비트를 들고 나온 염태균은 독특하고 개성 있는 무대로 심사위원들의 칭찬을 받았지만 254점에 머물렀고, 참가자들의 기대보다는 아쉬운 무대를 보여 225점을 받은 김재하에게 멘토들은 우승후보라며 입을 모으기도 했다.

1학년 고등래퍼들의 무대도 볼만했다. 실력으로 무장한 랩 스킬로 1학년의 저력을 보여준 강서빈이 333점으로 1위 자리에 오르며 반전을 꾀했다. 출연만으로도 이목이 집중됐던 트레이드엘 이승훈은 군더더기 없는 완벽한 무대로 306점을 얻으며 다소 아쉬움을 남겼다.

김우림은 358점을 받으며 단숨에 1위에 올랐지만 멘토들은 “랩 자체로는 훌륭하나 이미 활동 중인 참가자에 대해서는 조금 더 냉철하게 보겠다”는 평을 남겼다. ‘출석 체크: 랩 탐색전’ 결과, 우수 래퍼 8인에는 김우림, 강서빈, 윤지호, 김민우, 송민재, 이승훈, 전현준, 이정운이 뽑혔다.

두 번째 관문의 디데이가 다가왔다. 각 라운드 별로 2명의 탈락자가 나올 본격적인 관문은 학년대항으로 펼쳐지는 싸이퍼 미션. 같은 학년 5명이 한 조로, 학년 대 학년으로 맞붙게 되는 관문이었다. 또한 탐색전과 마찬가지로 ‘우수 래퍼’ 배지 8개가 걸린 무대이기도 했다.

본격적인 첫 라운드가 시작됐고 랩 탐색전을 통해 받은 개별 점수를 합산해 조원 5명의 총점수가 가장 높은 학년의 조부터 지목 우선권이 주어졌다. 총합 점수 1299점을 얻은 고2 3조가 최상위 조로 강요셉, 김민우, 노윤하, 오주안, 지현민이 제일 먼저 상대를 지목할 수 있는 우선권을 얻었다. 이들은 송민재, 이예찬, 염태균, 최규혁, 정환희로 구성된 3학년 1조를 호명하며 첫 지목부터 긴장감 넘치는 분위기를 만들어갔다.

비트와 함께 오주안의 무대를 시작으로 한치의 양보도 없는 싸이퍼가 이어졌다. 멘토들까지 열기에 차오르게 한 지현민, 남다른 그루브로 실력을 보여준 강요셉, 탐색전부터 자신감 있는 랩으로 중무장한 노윤하, 상대팀까지 매료시킨 김민우의 무대가 고2 3조의 저력을 증명했다.

고3 1조에서는 송민재가 안정감 있는 무대를 보여줬고, 염태균은 지난 랩 탐색전에 이어 멘토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예찬은 앞구르기를 하며 등장하기도.

고등래퍼들의 무대를 직접 보는 것은 처음인 멘토들은 ‘학년 대항 싸이퍼’ 내내 흥분감을 감추지 못했고, 사이먼 도미닉은 “고등래퍼 하길 잘한 것 같다”며 고등래퍼들의 무대를 칭찬했다. 멘토들의 칭찬과 아쉬움이 엇갈린 가운데 탈락자 2인이 선발됐다. 임팩트를 남기지 못하면 떨어질 수밖에 없는 상황에서 3학년 정환희와 최규혁이 아쉽게 탈락했다.

2라운드에서 대진상대를 지목할 학년은 총합점수 1283점을 기록한 예비 고1팀. 권오선, 김다현, 박현진, 이영웅, 추현승으로 이루어진 예비 고1팀은 나이는 가장 어리지만 지난 랩 탐색전을 통해 무시 못할 실력을 보인 바, 등장만으로도 멘토들은 기대감을 한껏 드러냈다. 예비 고1팀은 싸이퍼 상대로 패기 있게 고1 2조를 지목해 흥미진진한 전개를 만들어 나갔다.

고1 2조는 급이 다른 고등래퍼 김우림, 독보적인 보이스의 소유자 이상재, 탄탄한 랩 실력의 최은서, 안정적인 실력의 방준혁, 독특한 퍼포먼스로 시선을 끈 김진혁으로 우승 후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조합이었다.

비트의 시작과 함께 김우림이 첫 타자로 출격해 기선을 제압하려 했으나 도중 가사를 잊은 모습을 보였다. 이에 맞서 예비 고1 추현승은 상대 학년인 고1 형들에게 서슴없이 다가가 패기 있는 무대를 선보이는가 하면, 개성 강한 김진혁의 무대도 볼만했다. 예비 고1 김다현은 가사 실수를 했으나 멘토 박재범의 다시 해보라는 말에 다시 한 번 랩을 이어갔고, 멘토와 김다현 모두 만족하며 무대를 마쳤다. 섹시한 랩을 선보인 방준혁의 싸이퍼, 안정적인 실력의 박현진까지 쉴 틈 없이 무대가 이어졌다.

특히, 어려운 비트에도 용기를 내 출격한 이상재의 싸이퍼에 모든 멘토가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모두의 기대를 모으고 있던 권오선이 날렵한 랩은 물론 생각치 못한 무대 매너로 예비 고1의 저력을 과시했다. 여지없이 멘토들의 탈락자 선정이 이어지고 2라운드에서는 예비 고1 이영웅과 1학년 방준혁이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3라운드는 총합점수 1240점의 고1 1조. 강서빈, 남준혁, 이승훈, 이준희, 황세현으로 구성된 고1 1조는 고등래퍼들의 견제대상 1순위 참가자가 모두 모인 듯한 강팀이다. 과연 이들이 지목할 싸이퍼 미션의 상대는 누구일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한편, 갈수록 고난도의 미션 속에 고등래퍼들의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새로워진 조별 평가로 점수로 나뉜 상위 4개조만 전원 생존하고 하위 4개조는 탈락하는 미션 속에서 살아남을 래퍼들은 누가 될 것인지 주목된다.

wp@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