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름 넣기 무섭네”…휘발유 ℓ당 평균 1473.3원
2월 넷째주 가격
14주 연속 상승
GS칼텍스 1480.5원 최고가

[오피넷]

[헤럴드경제=홍성원 기자]전국 주유소의 2월 넷째주 휘발유 평균 판매가격이 ℓ당 1473.3원으로 집계됐다. 14주 연속 상승이다.

27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2월 넷째주의 휘발유 평균 가격은 전주보다 10.2원 올랐다. ℓ당 가격 상승폭이 점차 확대하는 양상이다. 이달 첫째주 1.5원 상승했는데 이번주엔 10.2원이 됐다.

전국 최고가 지역인 서울 휘발유 가격은 전주보다 11.0원 상승한 ℓ당 1559.4원이다. 최저가 지역인 대구 휘발유 가격은 7.3원 오른 ℓ당 1447.5원을 기록했다.

브랜드별로 보면 가장 비싼 건 GS칼텍스 휘발유다. ℓ당 1480.5원이다. 가장 저렴한 건 알뜰주유소 휘발유다. ℓ당 1445.7원이다.경유 판매 가격은 전주보다 10.0원 상승한 ℓ당 1273.3원으로 집계됐다.

국제유가도 4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오피넷]

수입 원유의 기준이 되는 두바이유의 평균 가격은 지난주보다 평균 1달러 오른 63.3달러를 기록했다.

국제 휘발유 가격은 2.2달러 오른 배럴당 70.2달러로 집계, 70달러선을 돌파했다.

석유공사는 “국제유가는 투자은행의 3분기 유가 상향 예측, 미국 한파로 텍사스주 원유생산 차질 등 영향으로 상승세를 기록 중”이라고 설명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