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위안부 망언’ 램지어 교수, 동료에게 “실수했다” 인정

[연합]

[헤럴드경제] 일본군 위안부를 자발적 매춘부라는 논문을 내 파문을 일으킨 마크 램지어 미국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가 동료 교수에게 자신의 실수를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석지영 하버드대 로스쿨 종신교수는 26일(현지시간) 미 시사주간지 뉴요커 기고문에서 이같이 밝혔다.

석 교수에 따르면 램지어 교수는 자신의 논문 '태평양 전쟁의 성 계약'에 거론되는 열 살 일본 소녀의 사례와 관련해 역사학자들이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하자 "어쩌다 이렇게 됐는지 모르겠는데, 내가 실수했다"라고 인정했다.

그는 학자들의 반박 주장을 읽고 "당황스럽고 불안했다"라고도 고백했다.

석 교수는 특히 램지어 교수가 한국인 위안부 피해자가 매춘 계약을 맺었다는 계약서도 발견하지 못했다고 시인했다고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