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더민주 前윤리심판원 부원장 입건…대리기사 폭행 혐의
운행중 운전자 폭행 및 공무집행방해로 불구속입건
[사진=123RF]

[헤럴드경제]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더불어민주당 윤리심판원 부원장을 역임한 변호사 A씨를 특별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상 운행중 운전자 폭행과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수사중이다.

26일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3일 서울 이태원에서 술을 마신 뒤 대리기사를 불러 여의도의 한 호텔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대리기사 B씨의 옆구리를 치고 귀를 잡아당기는 등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목적지에 도착한 뒤에도 B씨를 운전석에서 끌어내린 뒤 '헤드록'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B씨가 경찰에 신고하자 출동한 경찰관에도 욕설하고 지구대에 도착해서도 소리를 지르는 등 난동을 부린 혐의도 받고 있다.

A씨는 작년 2월부터 지난달까지 민주당 중앙당 윤리심판원 부원장을 맡았다. 또 작년 21대 총선을 앞두고서는 민주당 예비후보자 자격심사위원회 부위원장과 비례대표후보자추천관리위원회 위원으로 선임됐다. 2018년에는 국회 윤리심사자문위원으로 임명되기도 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