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나경원 "시장직 걸고 사퇴 무책임" 오세훈 "원내대표로 얻은 것 없어"
국힘 서울시장 후보 합동 토론
나경원·오세훈 '양강' 거듭 견제구
오신환 "새 인물로 판 뒤집자"
조은희 "문제 해결 시장은 나"
오신환(왼쪽부터), 조은희, 나경원,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2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DDMC에서 열린 채널A 국민의힘 서울시장 경선후보 4인 합동 토론회에서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사표를 낸 오신환·오세훈·나경원·조은희 국민의힘 후보가 26일 TV 합동토론회에서 치열한 공방을 벌였다.

이날 토론에선 무엇보다 '양강' 구도의 나 후보와 오세훈 후보 간의 견제가 주목을 받았다.

나 후보는 오세훈 후보에게 "제가 되면 안철수 (국민의당)후보와의 단일화에서 승리하지 못할 것이라고 했다. 무슨 의미인가"라고 날을 세웠다. 오 후보는 이에 "스스로 강경보수 인사처럼 말했기 때문"이라고 응수했다. 나 후보는 "정치인은 신념과 철학을 갖고 유권자의 판단을 받아야 한다"고 했고, 오 후보는 "나 후보가 '중도는 허황된 이미지'라거나 '실체가 없다'는 식의 말을 했다"고 받아쳤다. 나 후보가 "보수라는 원칙은 있지만 누구에게나 의견을 듣고 머리를 빌릴 자세가 돼 있다"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를 만났고, 최근에는 진대제 (전 정보통신부)장관이 캠프에 왔다"고 했다. 오 후보는 "수도권에서 이기려면 캐스팅보트인 중도를 잡아야 한다"며 "약자에게 따뜻한 보수라 가야 한다는 게 제 진심"이라고 했다.

오신환(왼쪽부터), 조은희, 나경원,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2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DDMC에서 열린 채널A 국민의힘 서울시장 경선후보 4인 합동 토론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두 후보는 서로에게 '책임론'을 물었다.

나 후보에게는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원내대표 시절에 대한 책임론, 오 후보에게는 서울시장 재직 당시 직을 건 데 대한 책임론이 거론됐다.

나 후보는 "2011년 무상급식에 시장직을 걸고 사퇴한 것을 놓고 무책임한 일이었다고 이야기를 한다"며 "스스로 내팽개친 시장직을 다시 구한다는 게 명분이 있느냐"고 지적했다. 오 후보는 이에 "연동형 비례대표제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반대 투쟁을 했지만 원내대표 시절에 얻은 게 아무 것도 없다"며 "1년 동안 하면서 얻어낸 게 아무 것도 없다면 보수를 표방하는 분들에게 책임을 느껴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날 오신환·조은희 후보도 존재감을 내보이기 위해 힘을 쏟았다.

오신환 후보는 '젊은 인물론'을 내세우면서 "새 인물인 제가 판을 뒤집어야 이길 수 있다"며 "과거는 결코 미래를 이길 수 없다"고 했다. 조은희 후보는 "횡단그늘막, 재산세 반값 등 실질적으로 시민에게 도움 되는 정책을 펼쳐왔다"며 "부동산과 세금, 일자리 문제 등을 해결할 시장이 나"라고 했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