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낙연 "가덕도신공항 특별위원회, 도움된다면 책임맡을 것"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부산에서 열린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전략 보고'에 참석해 가덕도 공항 예정지를 어업지도선을 타고 선상 시찰하며 이병진 부산시장 권한대행으로부터 관련 보고를 듣고 있다.[연합]

[헤럴드경제=윤호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가덕도 신공항 특별위원회 맡아달라는 요구가 있다. 부족한 경험과 작은 역량이 도움이 된다면 피하지 않고 책임을 떠맡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26일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본회의 통과 직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오랫동안 기다리게 해 미안하다. 몇차례 말씀드린대로 희망고문이 끝났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가덕도 신공항은 다시 되돌아 갈 수 없는 기정사실로 굳었다고 보고 드린다. 우선 가벼운 마음으로 선거에 임하게 된 김영춘, 박인영, 변성완 후보께 축하드린다. 저희들이 이런 일을 할 수 있도록 허락해주시고 묵묵히 지켜봐준 문재인 대통령께 특별히 감사하다"고 했다.

이 대표는 "가덕 신공항이 들어서면서 하늘과 땅과 물을 함께 거느리는 트라이포트를 갖게 되는 동북아 물류 허브로 거듭나게 됐다. 부산 동남권이 대한민국 지탱해준 산업 뛰어넘는 미래형 광역 경제권으로 도약하게 됐다"며 "일단 부산 엑스포 성공적 개최도 가덕신공항이 영향을 미치도록 최선을 다해 돕겠다. 문재인 정부 남은 임기에 기본 계획까지 완성하길 바란다"고 했다.

그는 이어 "우리 동지 의원들께서 부족한 저에게 가덕도 신공항 특별위원회 맡아달라는 요구가 있다. 부족한 경험과 작은 역량이 도움이 된다면 피하지 않고 책임을 떠맡겠다"고 덧붙였다.

youkno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