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설] 공급 메시지 강력한 광명·시흥 신도시, 교통망에 성패

정부가 3기 신도시 6번째 택지지구로 광명·시흥을 선정했다. 서울 도심과 수도권의 주택 공급을 획기적으로 늘리겠다고 선언한 2·4대책(서울 32만-전국 83만가구)의 후속 조치다. 정부는 2·4대책에서 역세권·준공업지·노후 저층주거지·재개발-재건축 등 도심 개발과 별도로 신규 택지 개발을 통해 수도권에 18만가구를 짓기로 했다.

이 중 광명·시흥에서만 40% 가까운 7만가구가 공급된다. 7만가구는 3기 신도시인 남양주 왕숙, 하남 교산 등은 물론 1기 신도시인 일산(6만9000가구)보다 많은 물량이다. 사업부지 1271만㎡는 1·2기 신도시를 포함해도 동탄2, 분당, 파주 운정, 일산, 평택 고덕에 이어 6번째로 큰 규모다. 이는 ‘공급 쇼크’에 준하는 물량으로 시장심리를 안정시켜 집값을 잡겠다는 정부의 의지를 믿게 하기에 충분하다.

정부가 서울시 경계에서 최단거리로 1㎞, 여의도에서 12㎞ 떨어진 근교에 여의도 면적의 4.3배에 달하는 자족형 신도시를 조성하는 것은 수도권 균형발전이라는 측면에서도 의미가 크다.

지금까지는 남양주 왕숙(6만6000가구), 하남 교산(3만2000가구) 등 서울 동쪽에 건설되는 3기 신도시의 공급물량이 고양 창릉(3만8000가구), 인천 계양(1만7000가구), 부천 대장(2만가구) 등 서울 서쪽보다 많았다. 광명·시흥의 가세로 수도권 서쪽에 12만5000가구, 동쪽에 9만8000가구가 공급된다.

정부는 광명·시흥 지구를 남북으로 종단하는 도시철도를 건설해 GRX(광역급행철도) B노선, 신안산선, 1·2·7호선 등과 연결하겠다는 교통대책도 함께 발표했다. 이게 실행되면 광명·시흥 지구는 디지털밸리인 서울 가산·구로와 금융특구인 여의도에 20~30분이면 닿을 수 있다. 광명·시흥 지역이 사실상 여의도권역으로 편입돼 지금보다 이 일대 지역총생산이 배가될 수 있는 것이다. 물론 서울 주택 수요 분산에도 성공할 수 있다. 장차 직주근접 환경을 갖춘 판교신도시처럼 자족형 신도시로 발전해간다면 더욱 좋을 것이다.

문제는 신안선 외의 철도망 계획이 추상적일 뿐만 아니라 이 철도와 교차시킨다는 광역급행철도(GTX) B노선이나 제2경인선 모두 추진될지조차 불확실하다는 데 있다. 결국 2011년 분양을 시작하고도 10년째 전철 하나 없는 2기 신도시 위례처럼 허망한 계획이 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철도망은 민간이 참여해 수익을 내기가 어려운 게 현실이다. ‘철도는 곧 복지다’는 생각으로 정부가 팔을 걷어붙여야 성과를 낼 수 있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