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임오경 "선수폭행? 매 한번 든 적 없다…제자들이 증언 자청”
임오경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

[헤럴드경제=나은정 기자] 핸드볼 국가대표 선수 출신인 임오경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5일 감독시절 선수를 폭행했다는 청와대 국민청원과 관련해 “현장에 있던 39년 동안 선수들에게 매를 들어서 훈육을 해 본 적이 한 번도 없다”고 거듭 반박했다.

임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선수들하고 끌어안는 등 장난을 할 수도 있었겠지만, 매를 들어서 폭력을 가했던 적은 전혀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첫 여성 감독으로서 당시 약자였고, 많은 아픔이 있었다면서 “오히려 이런 사건이 신고가 들어왔다면 아마 현장에서 저에게 더 강한 반박이 들어왔을 것”이라며 “‘언론을 막았다’ 이런 표현들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협회 차원에서 (폭행에 관한) 대질심문과 사진 자료 확인을 마쳤다는 청원인의 주장에 대해서도 “신고를 받아 갔더라면 제가 더 생생하게 기억하고 있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임 의원은 ‘억울함을 증언해줄 지인이 있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제자들이 울면서 (증언하겠다고) 전화가 온다”며 “지금도 제자들의 상담을 받아주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전날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임 의원이 감독 시절 선수들을 폭행했다는 주장의 글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국가대표 출신 여권 현직 여성 국회의원이 모 시청 구기종목 감독으로 재직 시 소속 선수를 폭행해 심각한 상처를 남긴 일이 있다”며 “당시 협회 차원 대질심문과 사진 자료 확인까지 마쳤다”고 주장했다.

이에 임 의원 측은 입장문을 내고 “악의적인 청원”이라며 “기재된 내용들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청원 의혹이) 사실이어서 징계를 받았다면 상위단체인 대한체육회에 결과 보고가 되고 징계정보시스템에 등록되는데 대한체육회 확인 결과 그러한 내용이 보고된 것이 전혀 없다고 한다”면서 “임 의원의 노력과 성과가 악의적 허위 사실에 가려지지 않길 바란다”고 설명했다.

betterj@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