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정은 “신세대 군간부 통제 강화…인민군 규율 정립 주된 과업”
신세대 군 간부 통제 강조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에서 군 기강 및 신세대 군 간부 통제 강화를 강조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4일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를 열고 군 내 규율 확립과 신세대 군 간부 통제 강화의 중요성을 강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5일 보도했다. [연합]

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조선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제8기 제1차 확대회의가 2월 24일 당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진행됐다”며 김정은 위원장이 이를 지도했다고 25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도덕 규율 강화를 인민군의 주된 과업으로 내세웠다. 신문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인민군대 안에 혁명적인 도덕규율을 확립하는 것은 단순한 실무적 문제가 아니라 인민군대의 존망과 군건설과 군사활동의 성패와 관련되는 운명적인 문제”라며 “이 중대한 문제의 해결을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새세대 인민군 지휘성원들의 정치의식과 도덕관점을 바로세우기 위한 교양사업과 통제를 강화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군 내 모든 당 조직과 정치기관에서 혁명규율과 도덕 기풍을 세우는 것을 현시기 당 중앙의 영군 체계를 철저히 확립하고 전투력을 강화하며 혁명군대의 고상한 정신 도덕적 우월성을 발양하기 위한 주된 과업으로 내세우고 강도높이 진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확대회의에는 리병철 당 중앙군사위 부위원장과 위원들이 참석했다. 조선인민군 군종 및 군단급 단위 지휘성원들과 인민군당위원회 집행위원들, 일부 무력기관의 지휘관들, 당 중앙위 해당 부서 부부장들도 참석했다.

회의에서는 일부 군 주요 지휘관들에 대한 인사 조치도 이뤄졌다. 당 중앙군사위는 조선인민군 해군사령관에 김성길, 조선인민군 항공 및 반항공군사령관에 김충일을 임명했다. 두 사령관은 각각 해군중장, 항공군중장 칭호를 받았다.

김정관 국방상과 권영진 군 총정치국장은 조선인민군 차수(원수와 대장사이 계급)로 승진했다. 주동철·고원남·김영문·김충성·장순모 등 5명은 중장 칭호를, 리명호 등 27명은 소장 칭호를 받았다.

munja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