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금융권 공공 마이데이터 시범 서비스 시작
신용정보원-9개 금융사 참여
5대은행 신용대출 신청
카드사 신용카드 발급 업무에 순차 적용
한국신용정보원

[헤럴드경제=이승환 기자] 한국신용정보원은 24일부터 금융분야 공공 마이데이터 사업이 시범 서비스를 개시한다고 밝혔다.

공공 마이데이터 서비스는 행정·공공기관에 흩어져 있는 본인 정보를 데이터 형태로 받거나 제3자에게 전송하도록 요구할 수 있는 서비스다. 데이터 유통 생태계를 조성하고 국민의 데이터 주권을 강화하기 위한 디지털 정부혁신의 중점 과제로 추진돼온 사업이다.

정보 주체가 공공 마이데이터 서비스 이용에 동의하면, 금융 거래에 필요한 각종 행정서류가 연계기관인 신용정보원을 통해 안전하고 편리하게 제공된다.

신용정보원은 공공 마이데이터에서 공공-금융분야를 연결하는 연계기관 역할을 수행하한다. 국민은행, 농협은행, 신한은행, 우리은행, 하나은행, 국민카드, 삼성카드, 신한카드, 현대카드 등 금융사 9곳과 함께 공공 마이데이터 시범서비스를 추진해 왔다.

신용정보원은 이달부터 시범서비스에 참여한 9개 금융회사의 신용대출 신청 및 신용카드 발급 온·오프라인 서비스에 공공 마이데이터를 순차적으로 적용할 예정이다.

신용정보원은 "현재는 신용대출 신청 및 신용카드 발급 업무에 필요한 주민등록, 소득, 건강보험 관련 행정 서류 일부에 대해서만 이용이 가능하며, 향후 순차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nic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