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노유민, 30kg 감량 후 6년째 요요없는 비결은?
“한 달에 한번 몸 상태 분석으로 해결”
인스타에 ‘비포-애프터’ 배너 사진 공개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최근 배우 이승연을 비롯해 가수 박봄, 작곡가 김형석 등 연이은 연예인들의 다이어트 성공 소식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6년 전 30kg을 감량하며 ‘역변의 아이콘’에서 원조 꽃미남으로 변신에 성공하며 화제를 모았던 NRG 출신 가수 노유민이 자신의 SNS를 통해 6년째 요요없는 근황을 전하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최근 출연한 방송에서도 체중이 100kg 가까이 나갈 때를 회상하며 “양말도 혼자 신기 어려웠고 발톱도 못 깎아서 아내한테 부탁했다”며 다이어트를 하기 전 힘들었던 상황을 회상하기도 했던 노유민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게 벌써 6년 전이네 진짜 이때 살 안 뺐으면 지금쯤 병원에 있었을지도.. 30대에 다이어트 한 덕분에 40대를 건강하게 보내고 있어요!! 6년 동안 요요없이 잘 유지했으니 앞으로도 이대로만~” 이라는 글과 함께 자신의 비포애프터가 담긴 배너 사진을 공개했다.

노유민이 공개한 사진에는 100kg에 육박하는 과거 노유민의 모습이 담겨 보는 사람들로 하여금 놀라움을 자아냈다.

노유민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커피 사업과 방송 활동 모두 열심히 하고 있다. 일상생활을 그대로 유지하면서 월 1회 요요방지 차원의 관리를 1회만 하고 있는데 체중 유지를 하는데 전혀 문제가 없다”고 전하며 “한 달에 한번씩 나의 몸 상태를 체크하고 분석해 데이터에 따른 관리 방향을 계속 잡아주니까 다시 살이 찔 틈이 없고 항상 건강한 컨디션을 유지하게 되니까 방송 스케줄과 커피 사업 때문에 바쁜 와중에도 전혀 피곤함을 느끼지 않을 정도”라고 전했다.

6년째 요요없는 노유민의 모습을 접한 팬들은 “찐 다이어터네 6년이나 유지하는 거 진짜 대단하다”, “역시 꾸준히 관리하는게 중요하구만 다시 역변은 없을 듯”이라며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한편 노유민은 전문 바리스타로 변신해 커피 사업은 물론 방송활동도 활발하게 이어나가고 있다.

wp@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