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로나 여파? 장래희망 ‘의사·간호사’ 인기↑…초등생 ‘운동선수’·중·고생 ‘교사’ 1위
교육부, ‘2020년 초ㆍ중등 진로교육 현황조사’ 결과 발표
초등학생, 운동선수>의사>교사>유투버>크리에이터 순
중학생, 교사>의사>경찰관>군인>운동선수 순
고등학생, 교사>간호사>생명ㆍ자연과학자 및 연구원>군인>의사
“코로나로 보건ㆍ의료 직종 관심 높아져”
초·중·고생 희망직업 상위 10위 현황[교육부]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초등학생 희망직업 1위는 운동선수, 중·고등학생 1위는 교사로 나타났다. 특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의료진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의사와 간호사가 학생들이 선호하는 장래희망 상위권에 올랐다.

교육부와 한국직업능력개발원이 24일 발표한 ‘2020년 초·중등 진로교육 현황조사’ 결과에 따르면, 초등학생 희망직업 2위는 의사가 차지해, 전년 대비 두 계단 상승했다.

중학생 희망직접 2위도 의사였고, 간호사가 8위를 차지했다. 고등학생의 경우 간호사가 2위, 의사가 5위로 집계됐다.

교육부는 코로나19 영향으로 보건·의료 분야에 대한 관심이 높아져 의사를 포함해 간호사, 생명과학자와 연구원의 희망 직업 순위가 전반적으로 상승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7월15일부터 10월15일까지 초·중·고생 2만3223명, 학부모 1만6065명, 교원 2800명을 대상으로 온라인을 통해 이뤄졌다.

초등학생들의 희망직업 1위는 운동선수(8.8%)로, 3년 연속 1위 자리를 지켰다. 2위 의사(7.6%)에 이어 3위는 교사(6.5%)로 전년 대비 한 단계 하락했다. 4위는 유튜버, BJ, 스트리머 등 크리에이터(6.3%), 5위는 프로게이머(4.3%) 순으로 나타났다.

6~10위는 경찰관(4.2%), 조리사(요리사·3.6%), 가수(2.7%), 만화가(웹툰 작가·2.5%), 제과·제빵사(2.3%)가 차지했다. 과거 초등학생들의 ‘단골’ 희망 직업이던 과학자는 1.8%의 선택을 받아 17위에 그쳤다.

중·고등학생들은 보다 안정적인 직업을 선호했다.

중학생의 희망직업 1위는 교사(8.9%)였고, 이어 의사(6.2%), 경찰관(4.5%), 군인(3.5%), 운동선수(3.4%) 순으로 나타났다. 이어 6~10위는 공무원(3.1%), 뷰티디자이너(2.9%), 간호사(2.5%), 컴퓨터그래픽디자이너/일러스트레이터(2.4%), 조리사(요리사·2.3%)로 나타났다.

고등학생 희망직업 1위는 교사(6.3%)였고, 2~5위는 간호사(4.4%), 생명·자연과학자 및 연구원(3.6%), 군인(3.4%), 의사(3.2%) 등이 차지했다. 이어 6~10위에는 경찰관(3.0%), 컴퓨터공학자/소프트웨어개발자(2.9%), 뷰티디자이너(2.7%), 의료·보건 관련직(2.5%), 공무원(2.0%) 등이 올랐다. 간호사는 1년 만에 1단계, 생명·자연과학자 및 연구원은 3단계, 의사는 무려 6단계나 상승했다.

학생들의 희망직업이 다양해지면서, 상위 10위까지의 누계비율이 초등학생 48.8%, 중학생 39.7%, 고등학생 33.9%로 전년 보다 줄었다고 교육부는 설명했다.

구연희 교육부 평생미래교육국장은 “2020년 진로교육 현황조사 결과는 지난해 코로나19가 진로교육에 미친 영향을 잘 보여주고 있다”며 “이번 조사결과를 토대로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진로교육이 위축되지 않도록 온오프라인을 결합한 다양한 진로교육 학습 자료와 프로그램을 개발·보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yeonjoo7@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