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진욱 “주식거래 의혹 수사, 경찰청장 예방 일정 늦출 사정 아냐”
김진욱 공수처장, 23일 김창룡 경찰청장 예방
“약속 2주전 정해져…연기 부적절”
“경찰-공수처, 업무협조관계 돼야”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이 23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사로 향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 처장은 이날 김창룡 경찰청장을 만나 사건 이첩을 포함한 상호 협력 방안 등을 논의한다. [연합]

[헤럴드경제=강승연 기자] ‘주식거래 의혹’으로 경찰 수사를 받게 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의 김진욱 처장이 23일 김창룡 경찰청장 예방 관련 논란에 대해 “예방을 늦출 사정으로는 보이지 않아서 일정대로, 예정대로 방문하기로 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김 처장은 이날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사에 들어서며 취재진을 만나 “(관계기관)예방 일정 중 마지막 일정으로, 약속이 정해진 게 2주가 넘었다”며 “원래 예정된 일정이고, 이 일정을 늦추기도 애매하고 적절하지 않다”고 해명했다.

아울러 “경찰청장께서도 국가수사본부 설립으로 (수사)지휘권이 있지 않다고 말씀하셨다”고 부연했다. 주식거래 의혹 자체에 대해서는 “뭐라고 말씀드릴 입장이 아니다”라고 말을 아꼈다.

이날 예방 목적을 묻는 질문에 김 처장은 “첫 예방 자리니까 덕담하고 인사하는 자리로 알고 있다”며 “경찰과 공수처는 업무 협조 관계가 돼야 한다. 일부 수사 대상으로 경무관 이상이 들어가 있지만, 수사기관들 사이에서 협조 관계가 유지되는 게 맞다”고 설명했다.

공수처에서 처리하지 못한 사건들의 이첩이나 경찰에서 이첩받은 사건에 대해서는 “그 얘기는 청장님과 하는 게 적절하지 않을 수 있다”고 일축했다.

또 김 처장은 향후 국가수사본부장과도 만남을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 처장은 “대개 나중에 임명받은 분이 예방하는 게 관례라고 알고 있다”며 “(국수)본부장이 임명되면 그렇게 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경찰청은 지난 26일 초대 국수본부장으로 남구준 경남경찰청장을 단수 추천했다.

spa@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