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위기의 스포츠기업 육성”…'스포츠산업지원센터' 23일 개관
스포츠기업 20여개사에 2년간 무상 사무실 제공

황희 문체부 장관

[헤럴드경제=김성진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 이하 문체부)는 국민체육진흥공단(이사장 조현재, 이하 공단)과 함께 23일 오후 국가대표 스포츠기업을 육성하기 위한 ‘스포츠산업종합지원센터’ 개관식을 개최했다. 코로나19로 간소하게 진행된 개관식에는 황희 장관, 조현재 이사장, 박성수 송파구청장과 스포츠산업종합지원센터 입주기업 대표들이 참석했다.

스포츠산업종합지원센터는 스포츠기업을 위한 법률·노무, 사무·전시 공간, 코로나19 지원 상담 등 종합 서비스를 제공하는 곳으로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내에 ‘기업지원관’과 ‘전시체험관’으로 나뉘어 조성됐다.

지상 3층 약 443평 규모로 건립된 기업지원관은 스포츠기업 20여 개사에 최대 2년 동안 사무공간을 무상으로 제공하고 스포츠자금(펀드) 투자 유치 지원 등 다양한 연계 프로그램을 통해 스포츠기업 성장을 지원할 계획이다. 전시체험관은 지상 1층 약 316평 규모로 스포츠산업대상, 우수스포츠기업 등에 선정된 30여 개 스포츠기업의 다양한 제품과 서비스를 직접 보고 체험할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다.

특히 스포츠산업종합지원센터는 기존 지원기관인 스포츠창업지원센터(7개소), 지역 융·복합 스포츠산업 거점(3개소), 스포츠산업지원센터(1개소)와 연계해 스포츠산업 육성의 총괄 기능을 수행할 예정이다.

아울러 황희 장관은 이번 개관식과 함께 스포츠기업과의 간담회를 열고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스포츠기업인들의 애로사항과 건의사항을 청취했다. 간담회에는 한국스포츠산업협회 회장인 축구용품 제조업체 ‘싸카’의 오정석 대표, 스포츠 매니지먼트사 ‘브리온스포츠’의 임우택 대표 등 8개 기업 관계자가 참석했다.

스포츠산업은 2019년 매출액 80조 원, 종사자 수 45만 명 수준을 달성했으나, 2020년부터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유례없는 매출 감소와 고용 위기를 겪고 있다. 업계는 이번 간담회에서 코로나19가 끝날 때까지 스포츠산업이 버틸 수 있도록 적극적인 재정 지원과 코로나19 위기를 기회로 전환해 스포츠기업들이 다시 도약할 수 있도록 돕는 전략적 정책 지원을 요청했다.

황 장관은 “스포츠산업종합지원센터를 통해 국가대표 스포츠기업을 육성해나갈 계획이다. 또한 스포츠산업이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고 대한민국을 이끌어가는 대표 산업으로 성장해 한국이 스포츠산업의 강국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withyj2@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