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日 차기 총리 선호 1위에 또 고노 다로 장관…스가는 5위
산케이 “백신담당상 겸임 계기 고노에 대한 기대감 커져”
차기 총리 선호도 1위의 고노 다로(河野太郞) 행정개혁장관. [AP]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불안감이 높은 가운데 코로나19 백신 접종 업무를 관장하는 고노 다로(河野太郞) 행정개혁담당상(장관)의 인기가 치솟고 있다.

일본에서 우익 성향 매체로 분류되는 산케이신문이 계열사인 후지뉴스네트워크(FNN)방송과 지난 20~21일 전국 18세 이상 1224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23일 공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차기 총리 선호도에서 고노 행정개혁상이 22.4%의 지지를 얻어 1위에 올랐다.

차기 총리로 적합한 인물을 물은 이 조사에서 2위는 지난해 9월 자민당 총재 경선에서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현 총리에게 패배한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전 간사장이 차지했으나 지지율이 16.1%에 그쳐 1위인 고노와 큰 격차가 났다.

3위는 고이즈미 신지로(小泉進次郞) 환경상(13.2%), 4위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총리(6.4%)였다.

스가 총리는 4.6%의 지지로 5위에 머물렀다.

이어 6위에는 작년 9월 자민당 총재 경선에서 스가 총리와 싸웠던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전 정조회장이 올랐다.

이에 따라 차기 총리 후보군 1~6위를 자민당 인사들이 독점했고, 야권에선 에다노 유키오(枝野幸男) 입헌민주당 대표가 3.8%의 지지를 얻어 7위에 자리했다.

이번 산케이 조사는 지난달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 등의 조사 결과와 같은 흐름을 보여줘 고노 행정개혁상이 코로나19 백신 접종 분위기를 타고 차기 총리 자리를 굳히고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올 1월 18일 스가 총리가 신설한 백신접종담당상을 겸임하게 된 고노는 지난 2월 16일의 마이니치신문 조사에서 12%의 지지로 주요 언론사 여론 조사에서 처음으로 차기 총리 후보감 1위에 오른 뒤 다른 언론사 조사에서도 선두 자리를 지키고 있다.

일본에선 다수당 총재가 행정수반인 총리를 맡는다.

현 집권 자민당 총재인 스가 총리의 총재 임기는 올 9월까지여서 그 전에 새 총재를 뽑는 당내 경선이 치러져야 하는 상황이다.

산케이신문은 백신담당상 겸임을 계기로 고노에 대한 기대감이 커진 것으로 보인다며 자민당 지지층에서도 고노가 27.7%의 지지를 얻어 1위를 차지했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산케이 여론조사에서 스가 내각에 대한 지지율은 51.5%를 기록해 한 달 전 조사 때와 비교해 0.8%포인트 떨어졌다.

여성 멸시 발언으로 물러난 모리 요시로(森喜朗) 전 2020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 회장의 뒤를 이은 하시모토 세이코(橋本聖子) 회장에 대해선 “적합한 인물이 됐다”는 응답이 73.2%를 차지했다.

도쿄올림픽·패럴림픽 개최를 놓고 ‘감염대책을 마련해 예정대로 개최할 수 있을 것’이라는 응답률은 28.0%로 직전 조사와 비교해 12.5%포인트 높아졌다.

반면에 ‘재연기가 불가피하다’는 답변 비율은 7.8%포인트 떨어진 20.9%, ‘취소가 불가피하다’는 비율은 6.3%포인트 빠진 49.1%로 조사돼 지난 17일 일본에서 백신 접종이 시작된 영향으로 올림픽 개최에 대한 비관적인 여론이 다소 약해진 것으로 분석됐다.

gre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