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옐런 “비트코인, 매우 투기적 자산”

대표적인 가상화폐 비트코인에 대해 미국의 경제 수장이 작심 비판을 쏟아냈다.

재닛 옐런 미 재무장관은 22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 주최 ‘딜북 콘퍼런스’에서 “비트코인은 매우 투기적 자산”이라며 “사람들은 비트코인이 극도로 변동성이 높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 투자자들이 입게 될 손해가 걱정된다”고 말했다.

옐런 장관은 “비트코인이 거래 수단으로 널리 쓰이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종종 불법적인 금융 거래에 사용된다는 점도 꺼림직하다”고 했다. 실제로 비트코인은 추적이 어렵다는 점 때문에 불법 활동에 사용되는 일이 많고, 가격 변동성이 심하다는 이유에서 주요국 정부와 금융당국이 우려의 시선을 보내고 있다.

그는 “비트코인으로 거래하려면 그 과정이 극도로 비효율적”이라면서 “거래 과정에서 엄청난 에너지를 쏟아야 한다”고 말했다. 김수한 기자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