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빠랑 살래?” “엄마 계속 집에 안 오면” 김동성, 아들 카톡 공개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방송화면.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수 김동성이 이혼 후 양육비 지급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전처와 아들과 주고받은 메시지를 공개했다.

김동성은 23일 연인 인민정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배드파더스#양육비 노력했습니다. 노력하고 있습니다. 모든 잘못 반성하고 반성하고 있습니다”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그는 아들, 전 부인과 나눈 대화 내용을 캡처해 올렸다.

공개된 사진 속 메시지에 따르면 김동성은 아들에게 “아빠집에서 같이 살래?”라고 물었고, 아들은 “나중에 생각할게. 나도 엄마 계속 집에 안 오면 아빠랑 살려고”라고 답했다.

이어 김동성이 “잘 생각해보고 빨리 결정하자. 아빠가 너무 걱정이 된다”고 하자, 아들은 “알았어. 그런데 누나 교회 갈 때 지하철 타고 가. 그 이유는 엄마가 그 남자가 운전해서 누나가 싫어서 지하철 타고 가”라고 전했다.

또다른 메시지에서는 전처가 김동성을 향해 “너는 참고있는 나한테 왜 XX이야 진짜. 미팅같은 소리하고 있네. 장시호 상간녀 기사 내보낼테니 그런 줄 알아”라며 “양육비 XX 안 주면 끝까지 받아낸다. 이 XXX야”라고 말했다. 김동성은 전처를 ‘밑빠진독’이라는 이름으로 저장해 뒀다.

김동성은 결혼 14년만인 지난 2018년 12월 이혼한 뒤 2019년 1월부터 두 자녀가 성년이 될 때까지 한 아이당 매달 150만 원씩 총 300만원의 양육비를 지급하기로 합의했으나, 지난해 두 아이의 양육비를 제대로 지급하지 않았다는 것이 알려져 ‘배드파더스’에 이름이 올랐다.

김동성은 이달 초 방송된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우이혼)에 출연해 양육비 논란에 대해 “월급 300만원 벌어서 200만원은 계속 양육비로 보내줬다. 그런데 코로나19 이후 링크장이 문을 닫으면서 아예 일을 못 하게 됐다”고 해명했다.

김동성은 또 최근 전처와의 이혼에 대해 “전처가 서울대 음대 학력위조에 주변에서 사기 부부라는 스트레스를 받아 전처에게 확인 사실을 요청했지만 끝내 거짓으로 일관하면서 신뢰와 믿음이 깨졌다”고 설명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