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병규 “학폭 없었다…삶에 회의·환멸 느껴”
조병규. [헤럴드POP]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학교 폭력 의혹에 휩싸인 배우 조병규가 “허위사실”이라며 억울한 심경을 토로했다.

조병규는 23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사실과 다른 주장에 삶에 회의와 환멸을 느꼈다”고 밝혔다.

그는 “처음 허위사실을 유포한 글이 올라왔을 때 너무 당혹스러워서 몸이 굳고 억울했다”며 “바로 다음날 선처를 호소하는 연락이 온 이후에도 억울한 감정을 떨쳐내기 힘든 상태였다”고 말했다.

조병규는 “선처를 해주기로 했지만, 그 이후 악의적인 글들이 올라오며 글의 내용과 상관없는 사진과 말 몇 마디면 진실인 것처럼 되어버리는 상황에 당황했고, 인터넷에서 벌어지는 사실과 다른 주장과 반박들로 인해 저는 26년간 살아왔던 삶에 회의와 환멸을 느꼈다”고 고통을 호소했다.

그는 “뉴질랜드 동창이라고 주장한 사람이 다른 동창생의 허가 없이 임의로 사진을 도용했단 사실을 알게 됐다. 서로 같은 학교를 나온 것은 맞으나 일면식이 없던 사이고 노래방을 간 사실도 없으며 폭행한 사실은 더 더욱 없다”고 주장했다.

장문의 글을 통해 조병규는 “초등학생 때 운동장에서 제가 좋아하는 축구를 한 사실은 있으나 강제로 운동장을 탈취하거나 폭행한 사실 또한 없다”며 “아무런 상관없는 사진과 글 하나로 제가 하지 않은 일로 인해 악의적인 프레임 안에 들어가니 제가 할 수 있는 게 아무것도 없었다”고 밝혔다.

또한 조병규는 “사진과 말 몇 마디로 제가 하지도 않은 일들에 오해를 받는 이 상황이 감당하기 버겁다. 익명성 허위제보와 악의적인 글들에 일일히 대응할 수 없고 전부 수사를 요청한 상태이니 기다려달라”라고 힘든 심경에 대해 언급했다.

조병규는 지난 1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게시물로 인해 이번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소속사 측은 “유포되고 있는 게시글과 루머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 경찰 수사를 의뢰했다.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min3654@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