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삼성증권·BGF리테일 맞손 ‘CU+삼성증권통장’ 인기

[헤럴드경제=김성미 기자] 삼성증권은 BGF리테일과 함께 출시한 비대면 제휴계좌 서비스 'CU+삼성증권통장'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CU+삼성증권통장은 CU편의점 고객을 위한 전용 앱 '포켓CU'에서 간편하게 개설할 수 있다. 가입 완료 시 삼성증권의 수시입출금식 CMA RP형(약정수익형)계좌와 주식 및 금융상품 매매가 가능한 종합계좌가 동시에 생성된다.

이 계좌로 주식, 펀드 등을 거래할 경우 매월 투자금액의 1%씩 월 최대 5만 CU포인트가 적립되며, 이 포인트는 전국 1만5000여개 CU편의점 어디에서든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다.

서비스 오픈을 기념해 통장 개설 선착순 5000명에게 CU모바일상품권 1만원을 지급하는 이벤트는 다음달까지 진행된다.

이번 제휴통장 출시를 계기로 양사는 금융과 유통을 융복합한 생활밀착형 서비스를 공동으로 발굴, 고객 편의를 높여갈 계획이다.

한편 지난 1일부터 전국 CU편의점 ATM(CD)에서 삼성증권 계좌에 보유한 현금을 인출할 때 출금 수수료를 면제하는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miii03@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