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강릉아산병원,진료협력센터 확장 개소
강릉아산병원 질료협력센터 확장 이전 개소식.[강릉 아산병원 제공]

[헤럴드경제(강릉)=박정규 기자]강릉아산병원(병원장 하현권)이 진료협력센터를 확장 개소하고 본격적인 진료의뢰와 회송 업무를 운영한다고 8일 밝혔다.

진료협력센터는 8일 개소식을갖고 상급종합병원 지정 이후 늘어난 1․2차 의료기관 환자들의 진료의뢰와 회송을 도우며 건전한 지역의료 전달 체계의 구축을 더욱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센터는 이를 위해 운영인력을 6명으로 늘리고, 공간을 신관 3층 수납창구 앞으로 확장 이전해 환자접근도와 만족도를 높혔다. 진료협력센터는 협력병원·지역의료기관이 환자의 치료와 검사를 의뢰할 경우 31개 진료과와 160여명의 의료진에게 정확한 연결을 돕는다.

의뢰를 받아 진료나 수술 후 입원치료를 마치고 환자를 처음 의뢰했던 의료기관으로의 원활한 회송 업무와 환자와 보호자들의 각종 진료 상담 업무도 담당한다.

앞서 강릉 아산병원은 상급종합병원 지정에 맞춰 지난 3일부터 외래 진료 구역내에 고객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해결하는‘고객상담실’을 신설,운영에 들어갔다.

이로써 좀 더 현장에 가까운 고객의 소리를 듣게 되었으며, 여기서 접수된 불편사항은 상급종합병원에 걸맞는 고객서비스를 제공하는 밑거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fob140@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