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한양대병원 22명 등 서울 신규 확진 154명…2주만에 최다
23일째 100명대 유지
30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서울 한양대병원 선별진료소가 검사 대기자들로 붐비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 서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가 2주만에 처음으로 150명 선을 넘어섰다.

30일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에서 전날 발생한 확진자 수는 154명이다. 지난 15일(156명) 이후 최근 2주간 가장 많은 수다.

서울의 하루 확진자 수는 지난 6일 297명이었다가 7일부터 29일까지 도합 23일간 100명대를 유지했다. 최근 2주간 추이는 145→132→101→143→125→115→127→133→102→104→129→105→112→154명으로 등락을 거듭하고 있다.

지난 29일 서울의 신규확진자 중 2명은 해외 유입 사례였고 나머지 152명은 국내 발생이었다. 신규 확진자 중 24명은 임시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았다.

신규 확진자 중 22명은 성동구 소재 한양대병원의 집단감염 사례였다. ▷동대문구 소재 직장 10명 ▷중구 소재 복지시설 7명 ▷강동구 소재 한방병원 7명 ▷노원구 소재 요양시설 4명 ▷은평구 소재 병원2 3명 등이 추가됐다.

집단감염 외에는 ‘기타 확진자 접촉’이 53명, ‘타시도 확진자 접촉’이 2명, 감염경로가 불명확해 조사중인 사례가 29명이었다.

지난 29일 서울의 확진율은 0.7%로 최근 2주간 평균(0.6%)보다 약간 높았다. 28일과 29일 서울의 검사 인원은 각각 2만1888명, 2만3565명이었다.

최근 보름(15~29일) 서울의 평균 검사 인원은 2만519건, 하루 평균 신규 확진자 수는 123명이었고 이 중 평균 31명이 임시선별검사소에서 나왔다.

30일 0시 기준 서울의 누적 확진자 수는 2만4061명이며 사망자는 24시간 만에 6명 늘어 누적 323명이다.

herald@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