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정인이 사건’ 변호사 “양모 자백 끌어낼 생각이었다”
양부모 학대로 숨진 정인양(왼쪽)과 양모 장씨의 변호를 맡은 정희원 변호사. [SBS방송 캡처·연합]

[헤럴드경제=천예선 기자] “양모 장씨는 잘못했다. 다만 살인 의도가 없었다는 것은 믿는다. 이 사람이 악마가 된다고 해서 누군가가 행복해지는 건 아니다.”

양부모의 학대로 숨진 생후 16개월 입양아 ‘정인이 사건’의 양모 장모 씨의 변호를 맡은 정희원(무도의 법률) 변호사가 자신을 둘러싼 거센 비난에도 사건을 맡은 이유를 이같이 밝혔다.

정 변호사는 29일 보도된 일요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변호를 맡을 때만 해도 양모 장씨가 자신이 한 행위를 전혀 자백하지 않을 때였다”며 “자백을 끌어낼 생각이었다. 잘할 수 있을 것 같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백을 이끌어 내 양모가 한 행위에 맞는 처벌을 받게 할 생각이었다. 처음엔 사건이 이렇게 커질 줄은 몰랐다”고 덧붙였다.

언론에 ‘정인이 양모 장 씨를 믿는다’고 발언한 배경에 대해서는 “양모 장 씨가 잘못이 없다는 게 아니다. 잘못했다”며 “하지만 지금은 사실보다 과장된 면이 있다. 장씨가 한 행위에 대해선 처벌받는 건 당연하지만 하지 않은 행위까지 처벌 받아선 안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언론과 여론의 관심이 집중되면 형이 높게 나오는 게 사실이다”며 “이 사람이 악마가 된다고 해서 누군가가 행복해지는 건 아니다”고 강조했다.

또한 “사람 대부분은 자신의 행위를 축소해서 이야기하기 때문에 내가 이 사건을 완벽하게 다 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면서도 “다만 살인 의도가 없었다는 건 믿는다”고 말했다. 정말 죽을 것이란 걸 알았는데 서서히 죽으라 놔두고 첫째를 등원시키면서 40분 동안 집을 비웠다고 생각하진 않는다는 것이다.

지난 7일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열린 '보건복지부는 직무유기한 홀트아동복지회 특별감사 실시'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이 '양부모 살인죄 기소'라는 손팻말을 들고 있다. [연합]

정 변호사는 사임하려 고민한 적도 있다고 털어놨다. 모든 걸 사실대로 털어놓는 조건으로 변호를 맡았지만 장씨가 자신의 행위를 자꾸 축소해서 말했기 때문이다.

그는 “변호인인 자신이 봐도 사진 증거와 비교했을 때 장씨 말이 안 맞는 게 많았다”며 “거짓을 갖고 변호하면 오히려 꼬인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현재로선 장 씨가 자신의 행위에 대해 대부분 털어놓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여론의 거센 비난에도 사임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서는 “나머지 가족들을 생각해서라도 지금 사임할 수는 없을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양부가 법리를 다투는 이유에 대해서는 첫째 아이 때문이라고 했다. “누군가는 첫째를 키워야 하는데 양부가 없으면 키울 사람이 없다”며 “첫째가 어린이집을 갈 때 사람들이 아이에게 아빠 욕을 하기도 한다. 첫째는 죄가 없는데 안타깝다”고 전했다.

보석 신청 여부에 대해서는 “안한다”고 잘라 말했다. 그는 “파렴치한 짓”이라며 “보석 신청해서 나온다고 한들 안전하지도 않다”고 했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