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삼성그룹 11개사, 협력사 물품대금 1조3000억원 조기 지급…“설 명절 맞아 내수경기 활성화”

삼성전자 직원들이 '설 맞이 온라인 장터'에서 상품을 살펴보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헤럴드경제=양대근 기자] 삼성은 설 명절을 앞두고 중소 협력회사의 자금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협력사 물품대금을 조기에 지급하고, 우수 협력사에 인센티브를 지원하기로 했다고 27일 밝혔다.

삼성전자를 비롯한 삼성디스플레이, 삼성전기, 삼성SDI 등 11개 삼성 계열사는 총 1조3000억원 규모의 협력회사 물품 대금을 조기에 지급할 예정이다.

조기 지급은 내달 8일 삼성전자를 시작으로 회사별로 이뤄지며, 삼성 협력회사들은 평소보다 최대 2주까지 물품 대금을 일찍 지급받아 활용할 수 있게 됐다.

삼성전자는 협력회사들이 자금 유동성 걱정 없이 기술개발에 매진할 수 있도록 2005년부터 국내 기업 최초로 협력회사 거래 대금 전액을 현금으로 결제해 왔고, 2011년부터는 물품 대금 지급 주기를 기존 월 2회에서 월 4회로 늘렸다.

한편 삼성전자는 반도체 협력사 289개곳 2만3000명에게 총 411억9000만원 규모의 2020년도 하반기 ‘반도체 협력사 인센티브’를 지급했다고 밝혔다.

‘반도체 협력사 인센티브’는 삼성전자가 협력사와 동반 성장하기 위해 생산성과안전 목표를 달성한 협력사들에 1년에 두 차례씩 인센티브를 지급하는 제도다. 2010년 처음 도입됐고, 2018넌 하반기부터는 1차 협력사뿐 아니라 2차 협력사까지 지급 대상을 확대했다.

지난해 7월 지급된 2020년 상반기 인센티브 365억3000만원까지 포함하면 삼성전자는 지난해 총 777억2000만원의 협력사 인센티브를 지급했다.

삼성전자는 2010년 제도 도입 이후 11년간 총 4254억원을 협력사에 인센티브로 지급했다고 밝혔다. 삼성디스플레이도 45개 협력사를 대상으로 2020년 하반기 인센티브 57억원을 지급했다.

아울러 삼성전자와 삼성물산, 삼성생명 등 19개 삼성 전 계열사는 설 명절을 맞아 이달 22일부터 내달 10일까지 ‘온라인 직거래 장터’를 열어 코로나19로침체된 내수 경기 활성화를 지원하고 있다.

삼성은 명절마다 온·오프라인 직거래 장터를 운영해 왔지만, 코로나19 상황으로 지난해 추석부터는 온라인으로만 운영하고 있다.

삼성 관계자는 “온라인 직거래 장터에서 삼성 임직원들은 회사 자매마을 특산품과 농업진흥청 협력마을 농·축·수산물, 스마트공장 지원업체 제품을 저렴하게 구입하고, 농어촌과 중소기업 매출 확대에 기여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bigroot@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