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배우 박은석, 반려동물 파양 의혹 “사실무근…끝까지 책임 못져 미안한 마음”
배우 박은석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배우 박은석이 반려동물을 파양했다는 의혹에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다.

박은석의 소속사 후너스엔터테인먼트는 27일 공식 입장물을 내고 “반려동물 관련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자신을 박은석의 대학 동기라고 밝힌 A씨는 최근 ‘나 혼자 산다’(MBC)에 출연해 반려동물과의 일상을 공개한 영상을 보고 과거 박은석이 키우던 강아지를 파양했다고 주장하는 글을 올렸다. 그는 “여자친구가 마음에 안 들어 해서 비글을 작은 개로 바꿨다며 무심히 말하던 동창이 1인 가구 프로그램에 고양이 두 마리와 3개월 된 강아지를 키우고 있다며 나왔다”며 “동물을 사랑하는 퍼포먼스는 안 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이에 “반려동물을 끝까지 책임져야 함을 알고 있지만 어쩔 수 없는 상황과 형편으로 인해 함께하지 못한 부분에 대해 배우도 미안한 마음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애견 샵에서 동물을 데리고 왔다는 의혹과 커뮤니티 상에서 언급되고 있는 비글과 관련된 글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사실이 아닌 일들에 대한 거짓 글들과 비방에 대해서는 앞으로 법적으로 조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은석도 이날 자신의 팬카페에 “저희 애들은 잘 크고 있다”며 “누군지도 모르는 사람의 거짓 발언에 해명해야 하는 상황이 당황스럽다”고 말했다.

shee@heraldcorp.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