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범계 청문보고서 與 단독 채택…국민의힘 불참
야당 동의없이 임명된 27번째 장관급 인사
윤호중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이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의 건을 처리하고 있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청문보고서 채택에 반대하며 회의에 불참했다.[헤럴드경제=이상섭 기자]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더불어민주당은 27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를 단독으로 열고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 보고서를 채택했다. 국민의힘은 회의에 불참했다. 이에 따라 박 후보자는 현 정부 들어 야당의 동의 없이 임명되는 27번째 장관급 인사가 됐다.

민주당 소속 윤호중 법사위원장은 이날 오후 법사위 전체회의를 열고 “인사청문회법에 따라 27일까지 (청문보고서를) 송부해달라는 (청와대의) 요청이 있었다”며 박 후보자의 청문보고서 채택 의견을 물은 후 가결을 선포했다.

국민의힘은 청문보고서 채택에 반발하며 전체회의에 참석하지 않았다. 국민의힘은 자체 국민참여 청문회와 인사청문회를 통해 박 후보자에 대한 공직자 재산신고 누락, 법무법인 명경 이해충돌 의혹, 고시생 폭행 의혹, 측근 금품수수 묵인 의혹 등을 줄줄이 제기했으나 거여(巨與)의 단독 채택을 막지는 못했다.

박 후보자의 청문보고서가 채택됨에 따라 문재인 대통령은 곧바로 박 후보자에 대한 임명안을 재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문 대통령은 지난 25일로 청문보고서 송부 시한(20일)을 넘기자 국회에 재송부 기한을 27일로 정해 재요청했었다.

앞서 20대 국회에서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 등이 청문보고서 채택 없이 임명됐다. 민주당이 과반 의석을 차지한 21대 국회 들어서는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등에 대한 청문보고서를 모두 민주당이 단독으로 채택했다.

yuni@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