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모레·LG생건 등 K-뷰티 “플라스틱 포장재 줄여요” [언박싱]
‘2030 화장품 플라스틱 이니셔티브’ 선언
2030년까지 지속가능한 순환경제 실천
‘화장품 플라스틱 이니셔티브’ 선언. [대한화장품협회 제공]

[헤럴드경제=김빛나 기자] 글로벌 시장을 종횡무진하는 K-뷰티가 오랜만에 한목소리를 냈다. 환경 보호를 통한 지속한 가능 발전을 위해 함께 힘을 모으기로 한 것이다. 그간 업계의 고질적인 문제였던 화장품 포장재 등 환경 문제가 어떤 방식으로 해결될지 관심이 쏠린다.

대한화장품협회와 로레알코리아, 아모레퍼시픽, 애경산업, LG생활건강 등은 27일 ‘2030 화장품 플라스틱 이니셔티브’를 선언했다. 화장품 플라스틱 포장재 문제 해결과 지속 가능한 순환경제 실천과제가 선언에 담겼다.

‘2030 화장품 플라스틱 이니셔티브’에 참여하는 기업은 ‘뷰티풀 어스, 뷰티풀 어스(Beautiful us, Beautiful earth)’ 주제를 토대로 4대 중점목표(4R)를 세웠다. 구체적으로 ▷재활용이 어려운 제품 100% 제거(RECYCLE) ▷석유 기반 플라스틱 사용 30% 감소(REDUCE) ▷리필 활성화(REUSE) ▷판매한 용기의 자체 회수(REVERSE COLLECT) 등이다 이들은 4대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10대 실천과제도 세웠다.

이번 선언에는 서울YWCA, 자원순환사회경제연구소, 자원순환사회연대도 뜻을 같이했다. 이들은 자원순환사회 실현을 위한 화장품업계의 선언을 응원하며, 향후 이니셔티브 성과관리, 방향성 논의 등 이니셔티브 시행 과정에 적극 참여해 화장품 플라스틱 포장재 문제 해결과 지속 가능한 순환경제 활성화를 위한 제언과 성과 모니터링을 실시해나갈 계획이다.

이번 선언을 시작으로 이니셔티브 성과관리, 시행 방안 논의를 위해 화장품업계, 시민단체, 정부, 유관기관이 참여하는 이해관계자 협의체를 구성·운영하고 해마다 수행 성과를 투명하게 공개해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서경배 대한화장품협회장은 “이번 선언은 플라스틱 포장재 사용 절감과 지속 가능한 순환경제 실현을 위한 업계의 고민이 결집되는 계기가 될 것” 이라고 말했다.

binna@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