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기현 "권력이 뭉갠 '울산시장 선거공작', 文대통령 숨지 말기를"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은 "1년간 권력이 덮고 뭉개 온 울산시장 선거 공작 사건에 대한 '판도라의 상자' 진실이 조금이나마 더 드러나려는 것 같다"고 했다.

김 의원은 지난 25일 페이스북에서 "검찰이 이진석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을 기소하기로 했다는 보도를 접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 실장은 사회정책비서관 시절, 2018년 지방선거에서 송철호 당시 울산시장 후보의 당선을 도우려고 제 핵심 공약의 예비타당성 조사 발표 시점을 조작하는 데 관여한 사실이 입증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울산시장 선거 공작 사건은 민주주의의 근간을 파괴하는 심각한 범죄로, 현 정권의 대표적 헌정 문란 사건"이라며 "오죽하면 조국 씨조차 이 사건을 두고 '대통령 탄핵'을 걱정하고, 민변 출신 권경애 변호사마저 '대통령 탄핵 사유'라고 했겠는가"라고 주장했다.

이어 "정권이 총동원돼 불법을 자행한 사건인 만큼, 그 불법을 덮기 위해 권력을 다시 총동원하지 않을 수 없었을 것"이라며 "하지만 명백한 증거가 차고 넘치는 사건인데 숨겨지겠느냐"고 했다.

김 의원은 "이 사건 수사를 방해해 덮으려고 한 권력자가 누구인지, 어떤 못된 짓을 했는지 여부를 추가로 밝혀내야 한다"며 "이 사건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 문재인 대통령도 뒤로 숨지 말고 사건의 진실을 밝혀달라"고 덧붙였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