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쌍용차, 상장폐지·청산 절차 돌입하나…전방위 파장 클 듯
쌍용차 매각 무산 후폭풍
정부 책임론 대두…일각 “직접 지원” 주장
업계 양극화 심화…사후서비스 불만 불보듯
협력사 포함 직원·가족 60만명 ‘생계막막’
경기도 평택시 쌍용자동차 평택공장 정문. [연합]

HAAH오토모티브가 마힌드라그룹과 채권단에 매각 협상 중단을 통보하면서 쌍용자동차의 법정관리가 현실화하는 분위기다. 추가적인 지원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상장폐지와 청산 절차 돌입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쌍용차의 연간 회계감사 보고서 제출일은 2월 말까지다. 이는 법원이 법정 관리를 유예한 시한과 같다.

쌍용차는 지난해 1/4분기에 이어 반기보고서와 3/4분기 보고서에서 세 차례 연속 감사 의견 거절을 받았다. 쌍용차의 상장폐지가 결정될 경우 향후 매각은 더 어려워질 것으로 전망된다.

HAAH오토모티브 외 신규 투자자가 없는 상황에서 서울회생법원이 받아들인 자율 구조조정 지원(ARS) 프로그램도 내달이면 종료된다. 업계는 유예기간이 끝나 법정관리 절차에 돌입하면 청산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하고 있다.

단기 법정관리인 P플랜(프리패키지드 플랜·Pre-packaged Plan) 실효성에 대한 물음표도 여전하다. 채무자의 절반 이상에 해당하는 채권을 가진 채권자나 채권자의 동의를 얻는 방식으로 통상 회생 절차보다 신속하지만, 지속적인 생산성을 보장할 수 없다는 점이 걸림돌이다.

실제 쌍용차는 당장 오는 29일 2000억원 규모의 어음 만기조차 해결하기 어려울 정도로 유동성 자금이 고갈된 상태다.

지난해 10월부터 협력사가 받지 못한 납품 대금도 5000억원 이상으로 추산된다. 외국계 금융사를 포함한 대출원리금 상환에 어려움을 겪는 가운데 생산성을 보장하는 부품 납입마저 막힐 경우 완성차 업체의 생명력조차 잃을 수 있다.

업계 한 관계자는 “자본 잠식률이 지난 3분기 연결 기준 87%에 달하는 데다 16분기 연속 적자가 유력한 상황에서 추가 지원을 받기는 사실상 어려울 것”이라며 “산은 역시 쌍용차의 채권은행일 뿐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주주가 아닌 탓에 지원에 대한 책임이 없다”고 말했다.

향후 원활한 서비스를 받을 수 없을 것이란 소비자의 불안도 가중될 것으로 예상된다. 협력사 이탈로 부품 공급에 어려움이 지속되는 가운데 법정관리에 돌입할 경우 개인 및 법인사업자들의 지점 철수도 불가피할 것으로 보여서다. 이 경우 평택공장과 협력사 노동자와 가족을 포함한 60만명에 수많은 소비자의 피해가 불가피하다.

정부의 책임론을 앞세워 쌍용차를 지원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는 이유다. 정부가 해고자 복직을 추진하면서 고정비 부담을 키웠다는 점과 지난 2009년 이후 무분규 사업장이라는 특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주장이다.

산은이 요구한 ‘흑자 전 쟁의 행위 금지’와 ‘단체협약 유효기간 3년’을 두고 노사가 논의 중이라는 점도 근거로 제시된다.

국내 완성차 업계의 양극화 심화도 과제로 지목된다. 쌍용차를 비롯해 구조조정이 진행 중인 르노삼성차와 판매 저조로 생산성이 급감한 한국지엠(GM)의 점유율 하락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실제 한국자동차산업협회가 집계한 지난해 업체별 점유율을 살펴보면 쌍용차, 르노삼성차, 한국지엠의 합산 점유율은 16.6%에 불과했다.

이항구 한국자동차연구원 연구위원은 “쌍용차의 강점은 SUV에 있는데, 이미 시장이 레드오션인 데다 전장부품 쪽 역량이 취약해 새로운 투자자를 찾기는 사실상 어려울 것”이라며 “법정관리에 돌입할 경우 지난 2009년과 마찬가지로 유휴자산을 매각해 우선채권부터 변제에 들어가는 한편 임직원의 체불임금 등을 처리하게 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정찬수 기자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