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종인 “박영선·우상호? 의미없는 사람들…尹지지율 관심없다”
“文정부, 성공한 정책 없어…서울·부산 승리 확신”
野 대권주자 지지율 답보엔 “4월 재보선 끝나야”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7일 국회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헤럴드경제=이상섭 기자]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7일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나선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우상호 의원에 대해 “특별한 의미가 없는 사람들”이라고 평가 절하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박영선 후보나 우상호 후보 두분 다 지난번에도 시장 후보로 나와서 경쟁했던 사람들‘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의 4년 동안 업적을 보면, 실질적으로 이 정부가 지난 4년 동안 성공한 정책이 거의 없다”며 “그에 대한 판단을 유권자들이 해줄 것이라고 보기 때문에 이번에 야권이 승리할 것”이라고 확신했다.

이번 보궐선거가 박원순 전 서울시장·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성비위 사건으로 치러진다는 점도 강조했다.

그는 “김종철 정의당 대표가 성추행 문제로 사퇴했지만, 정치권에서 자꾸 이런 문제가 반복되는 것은 창피스러운 문제”라며 “이번 보궐선거도 두 시장의 성희롱 문제로 열리게 됐다”고 정의당의 태도가 민주당의 태도보다 낫다고 지적했다.

야권 대선주자 지지율 1위를 달리고 있는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해서는 “윤 총장의 지지도가 오르냐 내리냐는 별로 관심 가지고 있지 않다”며 “윤 총장이 여야 대권후보가 될지는 나중에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잘랐다.

유승민 전 의원, 원희룡 제주도지사 등 국민의힘 대권주자들의 지지율이 오르지 않는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현재는 서울·부산 보궐선거에 (관심이) 집중돼있는 만큼, 선거가 끝난 후에 대통령 후보 지지율이 제대로 나타날 것”이라며 “현재 상황에 큰 비중을 둘 필요는 없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국민의힘 서울시장 예비후보인 나경원 전 의원, 오세훈 전 서울시장 등 지난해 4월 총선에서 낙선안 인물들이 주로 출마한데 대해서는 “지난해 4월 총선과 지금의 상황은 다르다”며 “예전에 노무현 대통령도 선거에서 떨어지고 대통령에 당선되지 않았나”고 했다.

yuni@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