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박승원 시장, 코로나 민생현장 행보 이어가
박승원 광명시장이 광명상공회의소에서 기업애로청취 간담회 가졌다.[광명시 제공]

[헤럴드경제(광명)=박정규 기자] 박승원 광명시장이 경제방역대책 마련을 위한 민생 현장 어려움을 파악하고, 기업인과 소상공인들을 격려하고자 직접 나섰다.

박 시장은 26일 광명상공회의소에서 상공인들과 현장 간담회를 열어 코로나19 상황 속 기업인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간담회에는 박문영 상공회의소 회장을 비롯해 관내 기업 대표들이 함께 했다.

박문영 상공회의소 회장은 “시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상공인들의 애로사항과 의견을 수렴하여 대책을 마련하고 반영하여 주기를 바라며 관내 기업과 상공인을 위해 시가 적극적으로 지원해 주시기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박승원 시장은 “최근 지속되는 경기침체와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상공인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만큼 기업의 경영 안정을 돕는데 시가 적극적으로 노력하겠으며 앞으로 중소기업 지원을 위한 다양한 시책을 펼쳐 나가겠다“고 했다.

간담회 참석자들은 유통단지 내 관내 업체 우선·조기분양,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규모 있는 기업의 피해에 대한 지원, 관내 기업 발전을 위한 지원 등에 대한 의견을 제시했다. 박 시장은 “오늘 주신 좋은 의견을 잘 검토해 보고 적극 지원하겠다”며 “관내 좋은 기업과 훌륭한 인력이 타 지역으로 이동하지 않도록 기업하기 좋은 도시 광명을 만들어 가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광명시는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민생·경제·일자리종합대책본부을 구성하고, 중소기업의 경영안정과 지역경제활성화을 위해 총 65억원(제조업 60억원, 유통업 5억원) 규모로 융자를 지원한다. 코로나19 피해 특별지원자금 확대 운용으로 중소기업 5억원, 소상공인 1억원 등 특례보증 지원, 소상공인 긴급 민생안정자금 지원, 광명사랑화폐 인센티브 10% 확대 운영, 중소기업개발생산판로 맞춤형지원, 디자인개발지원, 광명기업 기술포럼(BIG-1)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 11월 24일부터 올해 1월 17일까지 사회적거리두기 강화에 따른 2개월간의 영업 중단으로 피해를 입은 9개 업종 1564개소 사업주들에게 특별휴업지원금 100만원을 이달 말까지 지원할 예정이다.

박 시장은 이날 간담회에 이어 27일 광명시소상공인협회, 28일 경기광명시슈퍼마켓협동조합과 간담회를 여는 등 민생 현장 행보를 계속 이어나갈 계획이다.

fob140@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