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또 터졌다…대전 종교 관련 비인가 교육시설서 127명 무더기 확진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24일 대전의 종교 관련 비인가 교육시설에서 100명이 훌쩍 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한꺼번에 쏟아졌다. 방역당국은 해당 시설을 폐쇄조치했다.

대전시에 따르면 중구 TCS국제학교 학생인 전남 순천 234번과 경북 포항 389번이 확진된 데 이어 대전에서 학생과 교직원 125명이 더 확진 판정을 받았다.

TCS국제학교는 IM선교회가 운영하는 비인가 교육시설이다.

방역 당국은 기숙사에서 전남 순천과 포항 확진자와 함께 생활한 학생과 교직원 146명의 검체를 채취했고, 이 가운데 125명이 확진됐다. 3명은 미결정 상태다.

선교사 육성 등을 목표로 하는 이 학교에는 학생 122명과 교직원 37명 등 159명이 다니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