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체육시설 땀젖은 손으로 마스크 만지면 코로나 감염 위험”
당국, 방역수칙 제시…“손 자주 씻고 운동 후엔 마스크 교체 바람직”
실내체육시설과 노래연습장, 학원 등 다중이용시설의 운영이 부분적으로 재개되자 헬스클럽에서 회원들이 트레드밀 위를 걷고 있다.[연합]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최근 집합 금지조치 완화로 운영이 제한적으로 허용된 헬스장 등 실내체육시설에서 ‘땀에 젖은 손’ 등을 통해 바이러스가 전파할 가능성이 높아 방역당국이 방역 수칙을 철저히 지킬 것을 당부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24일 정례브리핑에서 “실내체육시설의 특성상 밀폐된 시설이 많고 침방울(비말) 배출이 많아 관리자와 이용자 모두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특히 체육시설의 특성에 따라 마스크만으로는 감염을 막기 어려울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앞서 당국은 지난 18일 실내체육시설의 운영을 허용하면서 시설 면적 8㎡당 1명으로 이용자 수를 제한하고, 해당 내용을 출입구에 게시하도록 했다. 이 기준에 충족해도 이용자끼리는 적어도 1∼2m 거리를 유지해야 하며 달리거나 뛰는 행동을 할 때는 침방울이 많이 배출될 수 있어 거리를 더 둬야 한다.

손 반장은 “공용장비가 많고 땀이 흐르는 운동을 하는 실내체육시설에서는 손에 바이러스가 묻고, 이 손으로 마스크를 고쳐 쓰면서 감염이 일어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공용장비를 자주 쓰는 운동의 경우, 되도록 손 세정제 등으로 손을 자주 씻고, 마스크를 고쳐 쓰는 행위를 하지 않아야 하며, 운동이 끝난 후 마스크를 새것으로 교체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power@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