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軍장성이 나만 살겠다고… ‘백신 새치기’ 들통나 퇴역
스페인서…군경·정치인·전 보건 관료도 적발돼 해임
지난 18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스페인 군 장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새치기’를 했다가 결국 군복을 벗었다.

AFP, dpa통신에 따르면 스페인군은 23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우선 접종 대상자가 아님에도 백신을 맞은 미겔 앙헬 비야로야(63) 장군이 군의 명예를 지키기 위해 사의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이날 마르가리타 로블레스 스페인 국방장관은 비야로야 장군의 사직서를 수리했다.

로블레스 장관은 비야로야 장군 외에도 백신 접종 새치기를 한 국방부 관계자가 있으며, 추가로 사직서를 수리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스페인 정부는 요양시설 입소자와 직원 등 고위험군을 백신 접종 우선순위에 두고 있다.

비야로야 장군이 사임하기 전, 일부 경찰 고위 간부와 정치인들도 백신 접종 새치기를 했다가 해임됐다. 이 중에는 스페인 남동부 무르시아에서 보건 고문을 지낸 마누엘 비예가스도 있었다.

이날 스페인은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249만9560명이며, 이 중 5만5441명이 숨져 영국, 프랑스 등과 함께 유럽에서 코로나19로 가장 큰 타격을 받은 나라 중 하나로 꼽힌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