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음식은 배달, 탄산은 편의점서…탄산음료 인기 몰이 중 [언박싱]
지난해 탄산음료 판매 ↑…주택가 편의점에서 ‘인기’

[헤럴드경제=박재석 기자] 탄산음료의 인기가 커지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배달이 늘면서 자연스레 탄산음료 매출도 늘어난 것으로 분석된다.

2020년 편의점 탄산음료 매출 신장률 [자료제공=각 사]

24일 닐슨코리아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11월 탄산음료 판매액은 1조427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8% 가량 올랐다. 편의점 탄산음료 매출도 소폭 올랐다. 편의점 CU에서는 지난해 탄산음료 매출이 전년 대비 5.2% 올랐으며 GS25에서는 3.4%, 세븐일레븐에서는 5.1% 신장했다.

[사진=연합뉴스]

탄산음료의 인기는 코로나19 확산으로 배달이 늘어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배달 대행업체 바로고의 전국 배달 대행 건수는 1억3322만건으로 전년 대비 134% 늘었다. 2019년 전년 대비 증가율(87.7%)을 크게 웃돌았다. 특히 지난달에는 156.7% 오른 1670만건을 기록, 1년 중 최대치를 달성했다. 또한 부릉을 운영하는 메쉬코리아는 편의점 주문 배송 건수가 지난해 대비 212% 뛰었다고 밝히기도 했다.

특히 주택가 인근에 위치한 편의점에서 탄산음료를 주로 구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주택가 인근 CU의 탄산음료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5.9% 신장했다. 주택가 상권에 위치한 세븐일레븐에서도 지난해 탄산음료 판매가 15.3% 늘었다. 12월에는 25.4% 성장했는데, 이는 같은달 세븐일레븐 전체 상권에서의 탄산음료 판매 신장률(7.4%)보다 3배 이상 높은 수준이다.

이에 반해 지난달 주택가 상권에서의 비탄산 음료 판매는 CU(2.8%)와 세븐일레븐(5.2%) 모두 소폭 성장에 그쳤다.

업계 관계자는 “탄산음료까지 배달로 주문하는 데 부담스러움을 느낀 소비자들이 음식은 배달로, 음료는 집 근처 편의점에서 구입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jsp@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