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범계 국민청문회 연 野…주호영 “與, 뭐가 두려워 증인 거부하나”
증인채택 불발되자 25일 청문회 앞두고 자체 검증
“與, 인사청문회 무력화…적폐·나쁜 국정운영 대표”
“박범계, 의혹 너무 많아 열거 어려워…나쁜 선례”
‘택시기사 폭행의혹’ 이용구엔 “범법행위에도 임명”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에서 열린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 검증을 위한 국민참여 인사청문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4일 더불어민주당이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증인 채택을 거부한데 대해 “박 후보자가 떳떳하다면 민주당은 증인을 채택하고 청문장에서 밝히면 되는데, 무엇이 두려워서 한 사람의 증인도 거부하나”고 날을 세웠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서 열린 ‘박 후보자 검증을 위한 국민참여 인사청문회’ 모두 발언에서 “정부여당이 수적 우위를 앞세워 증인 신청을 막는다면 야당인 우리라도 나서서 각종 의혹을 우리가 할 수 있는 방법으로 밝히기 위해 국민참여 청문회 자리를 마련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국민의힘은 청문회 증인채택이 무더기로 불발되자 25일 박 후보자 인사청문회에 앞서 이날 자체적인 검증의 자리를 마련했다. 이 자리에는 이종배 사법시험존치를위한고시생모임(사존모) 대표, 김소연 변호사 등이 증인으로 참석했다.

주 원내대표는 “법무부 장관은 일국의 준법, 도덕성을 가장 중요시하고 모범이 돼야 할 분들이 돼야 하는데, 이 정부 들어 안경환, 조국, 박상기, 추미애, 청문회를 앞둔 박범계 후보자까지 거의 누더기에 가까울 정도로 많은 위법과 도덕성 문제를 가진 분들만 차례로 올라오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인사청문회를 통해 철저히 검증하고 적격여부를 가려야 하는데, 민주당 정권은 의석이 많은 것을 이유로 청문회 자체를 통과의례, 요식행위로 만들어버렸다”며 “이 정권이 한 나쁜 일들이 한두개가 아니지만, 십수년간 성과를 내고 쌓아왔던 인사청문회 제도를 무력화한 것도 역사에 두고두고 적폐, 내지 나쁜 국정운영의 대표로 남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를 하루 앞둔 24일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에서 열린 국민참여인사청문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박범계 후보자에 대해서는 ▷공직자 재산신고 고의 누락 ▷자신이 지분을 보유한 로펌 변호사의 선관위 추천 ▷배우자 위장전입 ▷교통법규 위반 ▷2018년 지방선거 당시 측근의 금품 요구 ▷고시생 폭행, 갑질 발언 ▷성인지 논란 등 의혹을 하나하나 거론하며 “제기된 의혹이 너무 많아서 일일이 열거하기도 힘들다”고 질타했다.

그는 “이번 정부 들어 야당의 동의없이 임명을 강행한 장관급만 26명이고, 이는 노무현, 이명박, 박근혜 정부 14년 동안 모두 합친 30명에 육박하는 숫자”라며 “오히려 인사청문회 제도가 공직 윤리를 낮추고 ‘누구나 다 고위공직자가 될 수 있다’, ‘이런 사람들조차 정의부라 일컬어지는 법무장관이 될 수 있다’는 나쁜 선례를 남기고 있다”고 맹비난했다.

이용구 법무부 차관에 대해서도 “택시기사 폭행의혹의 핵심 증거로 꼽히던 블랙박스 영상과 피해자의 피해부위 사진을 경찰이 확인했음에도 못 본 걸로 하겠다고 했다는 언론보도가 나오고 있다”며 “경찰은 뒤늦게 진상조사단을 구성해서 감찰조사를 진행하겠다고 하지만, 지금까지 제기된 부실수사만으로 또다른 수사대상이고, 스스로 조사한 결과는 믿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부적격 정도가 아니라 수사되고 파면돼야 할 정도의 범법행위가 있음에도 이걸 뭉개고 감추고 (이 차관을) 임명했다”며 “정의부라는 법무부의 장차관이 모두 이 지경인 대한민국의 현실이 통탄스러울 뿐”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yuni@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