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주원, 선배 반말 사건…이수근 비오는날 처마밑 호출, 끝은 포복절도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드라마 등에서 다양한 배역으로 다채로운 매력을 뽐내고 있는 주원이 예능프로그램에서 선배에 대한 반말 일화를 꺼내 흥미를 돋웠다.

23일 아는형님에 출연한 이이비, 주원, 박준면(왼쪽부터) [JTBC 화면캡쳐]

23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 주원은 아이비, 박준면과 뮤지컬 '고스트' 홍보를 위해 등장했다. 세 사람은 부원 소개서를 제출한 뒤 자기소개를 진행했다.

주원은 친한 친구를 서장훈, 김희선이라고 소개한 뒤 이수근과 껄끄러운 사이라고 말했다. 주원은 이수근이 어느 비오는날 휴식시간에 자신을 처마밑으로 호출할 일화를 소개했다.

“내가 형들한테 반말을 엄청 잘했어. 내 나름의 애교였어”라고 운을 뗀 주원은 “1박2일 촬영을 하는데, 어느 비오는 날 휴식시간에 수근이 날 처마밑으로 호출했어”라고 말했다. 이에 고정MC들은 어떻게 그런 짓을 하느냐는 식으로 수근을 ‘농반진반’ 쏘아보는 제스처를 취했다.

주원은 ‘나는 괜찮은데, 반말하는 것이 주변시람에겐 안좋게 볼수 있으니까’ 조심하자는 취지였다고 전했다.

이수근이 거들었다. “평소에 주원이는 ‘형 밥 같이 먹자’ 등 반말을 잘한다. 애교의 표현이다. 우리는 괜찮았다. 그 일이 있기전 김승우씨, 주원의 배우 선배인데, 그가 나를 부르더니 ‘주원이 말투가, 쟤, 원래 저런애 아니지‘라고 말한 적이 있다. 그래서 내가 ‘악의가 전혀없는 친근함의 표현’이라고 승우형에게 해명줬다”고 말했다.

이어 수근은 “주원에게 존대말을 가끔 섞어서 하자”고 얘기했고, 주원은 이에 “응, 알았엉~”이라고 답했다고 전했다. 이 말을 들은 게스트 박준면과 아이비, 고정MC들은 폭소를 터뜨렸다.

이수근은 “그때 확신이 생겼다. (주원) 얘 (반말하는) 이거는 순수하다고 확신했다”고 해프닝 전언을 매조지했다.

주원은 이날 이밖에도 다채로운 매력을 선보였다. 뮤지컬 ‘고스트’의 노래 ‘Here right now’를 부르며 뛰어난 가창력과 무대매너를 보였다.

개인기라고 할 수 있는 시큼한 레몬 먹기를 직접 보여주며 모두를 놀라게 했다. 마치 달콤한 과일을 먹듯 표정 변화 하나 없이 평온하게 먹었다.

abc@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