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질병관리청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도입 계획 변동 없다"
아스트라제네카 인도공장 화재로 유럽 1분기 공급량 60% 줄어들 전망
코로나 백신 이미지. [연합]

[헤럴드경제] 질병관리청은 24일 유럽에서 공급차질을 겪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1분기 도입 계획에 ‘변동 없다’고 말했다.

질병관리청은 이날 코로나19 백신 초기 공급 차질 현상과 관련해 ‘국내 영향은 없느냐’는 질의에 대한 답변자료를 통해 "한국은 SK가 생산하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1분기부터 공급받을 예정이고, 현재까지 공급 계획에 변동은 없다"고 설명했다. 앞서 우리나라는 아스트라제네카와 1000만명분의 백신 구매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또, 방역당국은 앞서 아스트라제네카의 위탁생산 시설인 SK바이오사이언스가 생산하는 물량을 2~3월부터 순차적으로 공급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유럽에서는 아스트라제네카와 화이자가 초기 백신 물량을 계약대로 공급하지 못할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아스트라제네카는 올해 1분기까지 유럽 27개국에 8000만회분의 백신을 공급하기로 했으나, 실제 공급량은 60%가량 줄어들 전망이다.

아스트라제네카는 백신을 영국·남아프리카공화국·브라질발(發) 변이 바이러스에 맞게 조정해야 하는 데다 인도 생산시설 화재로 공급에 차질이 빚어지게 됐다고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다른 백신 공급사인 화이자도 벨기에 생산시설 확충 공사로 인해 3~4주간은 유럽연합에 약속한 물량을 공급하지 못할 것이라고 통보한 바 있다.

이탈리아는 화이자에 이어 아스트라제네카를 상대로도 법적 대응 가능성을 경고했다.

herald@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