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40대 아재 홀린 편의점 ‘한정판 위스키’…“소장 목적”
조니워커블루 12간지 한정판 첫 날 매진
46세~48세 애주가 남성이 주로 구매
조니워커블루조디악컬렉션 12종 [사진제공=GS25]

[헤럴드경제=김빛나 기자] 편의점 GS25는 한정판 위스키인 ‘조니워커 블루 조디악 컬렉션’의 주요 상품이 빠르게 품절됐다고 24일 밝혔다.

해당 상품은 세계적인 위스키 조니워커 블루라벨의 병에 12개 동물 띠를 새긴 것으로, 띠별 30개 총 360개 한정 수량으로 마련됐다. 용량은 750㎖로, 가격은 33만 원이다.

지난 22일 주류 스마트오더 서비스인 '와인25플러스'에 출시되자 호랑이띠와 뱀띠 상품은 9시간 만에 완판됐다. 다음날인 23일 소띠, 쥐띠 상품도 모두 팔렸다.

이번 상품을 가장 많이 구매한 소비자는 40대 중후반 남성이었다. 1973년생(소띠)이 가장 많이 구매했고, 1974년생(호랑이띠), 1972년생(쥐띠)가 뒤를 이었다.

대부분이 구매자 본인의 띠에 해당하는 상품을 구매한 것을 고려하면 선물보다는 개인이 소장하기 위한 목적으로 보인다고 GS25는 설명했다.

GS25 관계자는 "원숭이띠 상품을 비롯한 다른 상품들도 오늘 오전 기준 완판을 앞두고 있다"면서 "모두 팔릴 경우 매출은 약 1억2천만 원"이라고 말했다.

binna@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